> 오피니언 > 경일춘추
열심히 달려왔습니다
김수환 (형평문학선양사업회사무국장)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8  22:38: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수환

영국의 동화작가 루이스 캐럴이 쓴 ‘거울나라의 앨리스’에 보면 주인공 앨리스와 카드 게임의 붉은 여왕이 손을 잡고 미친 듯이 달리는 장면이 나온다. 이때 앨리스가 “그런데 붉은 여왕님, 정말 이상해요. 지금 우리는 아주 빨리 달리고 있는데, 우리 주변의 경치는 조금도 변하지 않아요”라고 말하자, 붉은 여왕은 “제 자리에 남아 있고 싶으면 죽어라 달려야 해”라고 대답한다.

이제 또 한 해의 결승점이 바로 저기다. 한해 마무리를 잘하시라고 인사를 건네는 시기지만, 무엇을 마무리 하라는 건지 내게는 잘 와 닿지 않는다. 지구 자전과 공전에 맞추어, 그렇게 정해진 대로 해가 뜨고 달이 지는 것인데, 굳이 새해라고 이름하고 정말 새 물건처럼 대하는 일이 썩 공감이 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연말연시가 도통 남의 일처럼 아무렇지도 않을 수는 없다.

나이가 한 살 더해진다. 나이라는 것도 사람들이 붙인 숫자지만 어쩐지 무시할 수가 없다. 성장기에 있는 사람들은 나이만큼 몸이 부풀고 강해질 것이고, 다른 이들은 별로 써보지도 않았다 싶은데 몸이 꼭 저 숫자만큼 쇠퇴한다. 내 나이 먹는 것이야 내 몫이라 안타까울 것도 없는데, 부모님, 아내, 자식들이 나이 먹는 일은 적잖게 아프다. 그리고 연말연시가 되면 나도 모르게 나를 돌아보게 된다. 대체로 작년 그대로지만 얼마간의 발전도 있고 퇴보도 있다. 남들 사는 대로, 남들처럼 나이 먹는다고 불만스러울 수도 있겠으나 생각해보면 남들처럼 사는 일도 쉽지는 않다.

제 자리에 그대로 머물러 있는 것은 없다. 한 자리에만 있는 것 같은 나무도 바위조차도 실은 나이를 먹으며 커가고 있고 낡아가고 있다. 나와 나를 둘러싸고 있는 모든 것들이 어딘지는 모르지만 하루만큼씩, 한 해만큼씩 달려간다. 나는 때때로 나와 같은 세기를, 나와 같은 지구라는 공간에서 나와 같이 가고 있다는 생각에, 세상 사람들과 만물들에게 동류의식을 느낄 때도 있다.

혹, 한 해 동안 당신이 아무 일도 하지 않았던 것 같아도 당신만 모를 뿐 당신은 열심히 달려온 것이다. 일상이 행복이다. 어제 같은 오늘이 실은 행복한 날이다. 집밖을 나가면 시내버스도 그대로 다니고, 카톡방에 새로우면서도 익숙한 소식이 와 있고, 이웃과 친구들이 그대로 있고, 지금 가족들이 식탁에 둘러앉아 저녁을 먹거나 차를 마시고 있다면, 그렇게 다들 제자리에 남아 있다면 당신은 참 열심히 달려온 것이다. 올해도 참 수고 많았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