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연말연시 음주 문화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8  22:37: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술자리가 많아지는 연말연시가 다가왔다. 연말연시는 직장마다 회식자리가 늘고 있다. 이때면 송년회다, 망년회다, 동창회다 하여 모임이 많아지고 또 모이면 빠지지 않는 것이 술이다. 연말연시엔 누구나 몇 번씩이 모임이 있기 마련이다. 적게도 3∼4회에서 많게는 5∼6회의 모임을 가진 경우도 허다하다.

▶사실상 연말연시의 피할 수 없는 자리가 술자리다. 우리의 술 소비량은 인구 대비 전 세계에서도 상위에 해당한다. 자랑할 것은 아니지만 술 소비를 보면 우리나라 술사랑은 둘째라면 서러울 정도다.

▶연말연시 술자리 과음으로 건강을 해치거나 심지어 목숨을 잃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음주운전 사고나 이로 인한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이젠 술로써 한 해의 회포를 푸는 뒤풀이 식 음주문화를 건전한 송년문화로 바꿀 때가 됐다. 연말연시의 뜻깊은 자리에서 마신 술이 빌미가 되어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일으켜 ‘불귀의 객’이 된 사례는 최악의 선택이자 돌이키지 못하는 범죄다.

▶대부분의 송년회 자리가 술로 시작, 술로 끝나게 되는 경우가 많다. 망년회에선 한 잔 두 잔 먹다보면 술에 자칫 이성을 잃어 볼썽사나운 추태나 사건·사고가 발생하는 사례도 있다. 망년회가 술로 잘 못 보내면 ‘잊을 망(忘)자가 망할 망(亡)자’로 변해 인생을 망치는 망년회가 되는 것은 오직 자신의 선택에 달려 있다. 이수기 논설고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