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6.13 지방선거 대비 체제로 돌입하는 여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2  23:35: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오는 6월 13일 치러질 제7기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공천방식을 정하고 지역 당협위원장의 대거 교체를 계획하는 등 선거대비 체제로의 돌입을 서두르고 있다. 5개월 여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가 선언한 지방분권에 맞추어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할 선거여서 그 어느 때보다도 관심이 높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받는 국민들의 첫 번째 평가가 될 전망이다.

여·야는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원한다. 국민들은 과거처럼 공천을 둘러싼 잡음이 들리지 않기를 바란다. 정치가 바뀌지 않겠다면 국민이 바꿔야 한다. 정치의 수준이 곧 국민의 수준이다. 지방선거가 국민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각 정당은 국민이 바라는 후보들에 대한 정정당당한 공천을 통해 제대로 심판을 받아야 한다. 당의 지지율에 자만해서도, 또 지지율이 낮다고 실망해서도 안 된다.

출마하려는 후보 중에 국회의원만 쳐다보는 후보는 단호히 걸러내야 한다. 지방선거는 참된 지역일꾼을 뽑는 선거다. 민심을 쫓는 후보가 진짜 후보다. 유권자들은 후보자의 ‘옥석’을 가릴 만한 능력을 이미 갖추고 있다. 국회의원들이 특정인 공천에 관여하는 폐습도 이젠 버려야 한다. 진정한 지방화 시대를 이끌 훌륭한 후보자들에게 표를 던질 것이기 때문이다.

6.13 지방선거는 유례없는 여·야간 치열한 한판승부가 예상된다. 민주당은 높은 지지율을 바탕으로 경남에서 이변을 노리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경쟁력 있는 후보를 공천해 자존심을 지킨다는 전략이다. 올해는 지방분권 공화국이라는 새 나라가 활짝 열려야 한다. 여·야는 당리당략에 흔들려서는 안 된다. 지역일꾼을 자처하는 예비후보자라면 지방자치와 지역분권에 뚜렷한 의지가 있는 사람이여 한다. 후보들끼리도 공정하고, 깨끗하고, 멋진 승부를 기대해 본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