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국립중앙도서관, 2월까지 선본 자료 전시2월 25일까지 본관 6층 고문헌실에서 열려
김귀현  |  k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3  18:07: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국립중앙도서관이 국내 유일한 조선 왕자의 문집 ‘선군유권’,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등 소장 고문헌 중 자료적 가치와 예술성이 뛰어난 선본(善本) 자료들을 전시한다.

중앙도서관은 2월 25일까지 서울 서초구 국립중앙도서관 본관 6층 고문헌실에서 ‘국립중앙도서관 소장 선본(善本) 컬렉션’ 고문헌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선본이란 만들어진 지 오래됐지만 보존 상태가 좋은 희귀한 책을 뜻한다.

이번 전시에선 선본(善本) 자료 26종 87책을 고서, 고지도, 고문서, 고서화의 네 부문으로 나누어 선보인다.

19세기 조선의 여권인 ‘집조’(執照)도 확인할 수 있으며, 김정호의 필사본 ‘대동여지도’, 윤두서, 정선, 심사정의 그림을 모은 ‘삼재화첩’ 등 주제별로 희귀 자료들이 전시된다.

자세한 전시 내용은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의 ‘전시행사
(www.nl.go.kr/nl/commu/libnews/exhibition_list.jsp)’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귀현기자 k2@gnnews.co.kr

 
김귀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