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WKBL, 신한은행 'U파울' 제소 기각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3  18:35: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3일 재정위원회를 열어 인천 신한은행이 제기한 제소 건에 관해 기각했다고 밝혔다.

WKBL은 “1일 아산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카일라 쏜튼에게 부여한 U파울(언스포츠맨라이크파울)은 주심이 비디오판독 절차대로 진행한 것”이라며 “이에 신한은행의 구단 제소 요청에 관해 기각한다”고 발표했다.

신한은행은 우리은행과 원정경기 57-56으로 앞선 4쿼터 종료 12.9초를 남기고 쏜튼이 리바운드를 잡아 매우 유리한 상황이었다.

우리은행 김정은은 쏜튼에게 달려가 몸을 낚아채며 고의로 반칙을 범하는 작전을 펼쳤는데, 이때 심판진은 비디오판독을 한 뒤 쏜튼에게 U파울 판정을 내렸다.

리바운드를 잡은 쏜튼이 공을 지키려다 팔꿈치로 김정은의 안면을 가격했다는 것이 이유였다.

쏜튼은 5반칙으로 퇴장당했고, 우여곡절 끝에 공격권을 잡은 우리은행은 동점을 만들어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간 뒤 역전승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