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궁극적으로 KBO.COM 만들어야”정운찬 KBO 총재 취임식 갖고 업무 돌입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3  22:56: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운찬(71) 신임 KBO 총재가 2020년까지 3년 임기 동안 한국 프로야구 발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정 총재는 3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 인근 캠코 양재타워에서 열린 KBO 총재 이· 취임식에서 통합 마케팅을 통해 수익을 극대화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에 대한 정당한 평가를 위해 보수를 받고 일하겠다는 뜻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아래는 정 총재와 일문일답이다.

-보수를 받겠다고 하셔서 화제를 모았다.

▲개인적인 차원에서 말씀드리면 KBO 총재를 하면 다른 수입원이 사라진다. 열심히 해야 한다. 그래서 연봉을 받겠다고 했다. 또 하나는 한국은 여전히 서비스에 대한 대가를 제대로 치르지 않아 안타깝다. 프로야구도 마찬가지다. 모기업에 의존하고 있다고 말씀드렸다. 산업화하여야 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세워야 한다. 내가 잘하면 연봉도 받고, 인센티브도 받고 싶다고 한 것은 한국프로야구 산업화에 대한 기초적인 행동이 아닐까 한다.

-지금까지 본 야구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 세 가지가 있다면.

▲1977년으로 기억한다. 뉴욕 양키스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월드시리즈다. 5차전인가 레지 잭슨이 홈런을 쳤다. 그다음 경기에서 연속 3개 홈런을 쳤다. 2게임을 연결한다면, 4연속 홈런을 친 걸 TV로 봤다. 가장 인상적이었다. 또 하나는 고교 때다. 당시에는 재일교포 학생 야구단이 거의 전승을 할 때다. 고1이던 1963년, 제가 다니던 고등학교와 재일교포팀 경기가 있었다. 9회 초까지 우리 학교가 4-3으로 이기고 있었다. 주자 3루에서 당시 박창경이라는 센터가 플라이볼 받아서 홈 송구를 해서 태그 아웃 잡아내서 경기에서 이겼다. 마지막은 안경현 선수가 2000년인가 LG와 플레이오프 마지막 게임에서 홈런을 쳤다. 베이브 루스가 홈런 치듯 안경현이 레프트를 가리키고 쳤다.

-외부에서 봤을 때 한국프로야구 자생력이 떨어지는 이유가 무엇인지.

▲첫 번째는 중계권에 대한 평가다. 이걸 제대로 못 하는 것 같다. 평가 과정도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궁극적으로는 KBO.COM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외부에서 이해하기로는, 각 구단 간 협조가 덜 됐다고 들었다. 우리 프로야구도 서비스 산업이다. 규제가 너무 많다. 어떤 구장에 가면 프로야구 화장실이라고 믿을 수 없을 만큼 청결하지 못하다. 맛있는 음식도 먹기 힘들다. 도시나 지방자치단체가 프로야구 구단으로부터 시설 임대료를 많이 받는다. 그건 잘못됐다. 1958년 브루클린 다저스가 로스앤젤레스로 옮겼다. 로스앤젤레스 시가 1달러에 땅을 증여했다. 잠실에서 야구를 하면 시민에게 얼마나 많은 즐거움을 주느냐. 지자체가 보조는 못 할망정 규제가 많다. 구단이 광고수익을 위해 노력하면 상당 부분 지자체로 간다.

연합뉴스



 
정운찬 KBO 총재에게 주어진 숙제는?<YONHAP NO-1303>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캠코양재타워에서 열린 KBO 총재 이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