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손흥민 무득점·기성용 결장 ‘아쉬움’신태용 유럽파 점검 차 경기 관전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3  22:55: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손흥민(26·토트넘)은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고, 기성용(29·스완지시티)은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토트넘과 스완지시티의 경기에서다.

이날은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직접 경기장을 찾았다. 유럽파 선수 점검을 위한 것이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축인 손흥민과 기성용의 몸 상태를 체크하고, 월드컵에서 이들의 다양한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기대만큼의 소득은 없었다.

관심이 쏠렸던 ‘코리안 더비’는 성사되지 않았다.

기성용은 종아리 부상으로 5경기째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처음에는 가벼운 부상이라 여겨졌지만, 출전하지 못하는 경기 수가 늘어나면서 부상 정도에도 우려가 나온다.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폴 클레멘트 감독의 후임으로 카를로스 카르바할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아직 기성용은 신고도 하지 못하고 있다.

무릎 염증 제거 수술로 시즌 초반을 아예 건너뛴 뒤 간신히 경기 감각을 회복했던 차에 찾아온 부상이라 우려는 커지고 있다.

손흥민은 아쉽게 기회를 잡지 못했다.

지난달 26일 2017년 마지막 경기에서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1골, 2어시스트의 더할 나위 없는 맹활약을 펼쳤지만, 이날은 침묵했다.

이번 시즌 10호 골은 다음 경기로 미루게 됐다.

특히, 이날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이 감기 증세로 후반에 출전하면서 더 많은 득점 기회를 잡을 수도 있었지만 그렇지 못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최근 손흥민에 대해 “해리 케인 등 엄청난 활약을 하는 팀 동료들에 밀려 주목도가 떨어진다”라며 “마치 리오넬 메시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옆에서 뛰는 것과 같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에는 케인이 70분 가까이 자리를 비우면서 손흥민이 자신의 무대로 만들 수 있었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33분 캐런 트리피어의 오른쪽 크로스를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했으나, 아쉽게 골대를 살짝 빗겨간 것이 아쉬웠다.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의 16강 진출 여부는 손흥민과 기성용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달려 있다.

5일 귀국하는 신태용 감독이 16강 진출을 위한 어떤 묘수의 보따리를 들고 들어올지 월드컵이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