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안상수 “어떤 경우에도 도지사 후보 안나간다”창원시장 재선 도전 의사 재확인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3  22:16: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안상수 창원시장이 3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 연두 기자회견에서 도지사 차출론 등에 대한 정치적 견해와 함께 시정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안 시장은 이날 본인의 입장발표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 도지사 후보에 계속 거론되는데, 정말 뜻이 없느냐는 질문에, “최근 중앙당에서 ‘도지사냐 시장이냐’ 의사를 물어와 창원시장으로 벌여놓은 일을 마무리하겠다고 답했다”며 “어떤 경우에도 도지사 후보로 나갈 의향은 없으며, 창원을 위한 멋진 재도약 사업을 내 손으로 완성하고 정치를 끝내는 게 꿈”이라고 강조했다.

안 시장이 일각에서 거론되는 경남도지사 출마설을 재차 부인하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시장 재선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홍준표 대표가 전략공천이 원칙이라고 했는데 당대표 출신으로 정치상황에 따라 전략공천을 가능하다고 본다”면서도 “어디까지나 이것은 광역시의 경우이고 창원은 기초 지방자치단체라 포함되지 않는다. 중앙당도 본인이 원하지 않는 것은 굳이 요구하지 않겠다는 게 기본입장이 아니겠느냐”고 설명했다. 다만 시장직 수행 등 현 상황을 고려해 공식 출마선언은 아니며, 현직 시장으로서 개인적 입장을 밝힌 것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올해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열세라는 여론조사가 많다는 질문에는 “시중 여론을 들어보면 여론조사만큼 나쁜 것 같지 않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선전할 것”이라며 기대감도 감추지 않았다.

경남도 감사에서 부적정 사례들이 적발된 SM타운 조성사업과 관련해선, “실제보다 부풀려져 보도됐다”며 섭섭함을 표하기도 했다.

안 시장은 “적발된 12명 중 2명이 경징계, 10명이 훈계인데 마치 엄청난 비리가 있는 것처럼 보도된 부분은 유감”이라며 “감사에 적발된 12명도 법령 해석의 차이라며 억울해하고 있으나 원칙대로 절차를 밟아 문책토록 하겠다”고 했다.

안 시장은 창원시의 올해 역점 시정운영 방향으로 관광·문화예술산업 성장, 4차 산업혁명 롤모델 도시 선점, 포용과 상생의 정책 강화, 시민 일상을 챙기는 애민행정, 창원의 광역시 승격 법률 제정 등을 꼽았다.

그는 “올해에는 더 힘찬 혁신을 위해 역동적인 변화를 일으키겠다”며 “더 큰 창원으로 올라서는 대도약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안상수 창원시장 2018 연두 기자회견
안상수 창원시장이 3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도지사 출마설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