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창] 식물원 여행
[비주얼창] 식물원 여행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8.01.1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물원여행
 

 

겨울엔 식물원 여행을 떠나고 싶다. 초록 가득한 유리온실 속에선 계절을 알 수 없다. 무거운 패딩도 벗어놓고 계절없는 여행길을 만끽한다. 이끼 향 가득한 관람길을 누비다 보면 이름 모를 열대의 식물들이 어깨를 툭툭 쳐온다. 온통 물기 가득한 공기 속 어딘가엔 여름으로 가는 문이 있을 것 같다.

김지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