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겨울 특식(김종태)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겨울 특식(김종태)
  • 경남일보
  • 승인 2018.01.1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겨울특식



겨울 특식 외로운 영혼 허기질까 걱정 되

하늘에서 퍼준따끈한 밥 한 주걱

-김종태



계절 탓만은 아닌 것 같다. 사방이 춥다. 왠지 모르게 주눅이 든다. 기운도 없고 사람들 사이로 걸어 들어갈수록 소외감이 더해진다. 자신감마저 사라져 재차 외딴 섬이 되어가는 기분이다. 어쩌면 약으로도 치유될 수 없을 것 같은데, 이는 대부분 도시인에 비치는 영혼의 우울한 감정이지 않을까.

하늘이 알고 혹여, 조금의 위로라도 되라는 듯 고운빛깔 한 주걱의 밥을 이 도시에 내리는 것이겠다. 그러니 두 손을 모은 듯 저토록 공손한 태도로 하얀 쌀밥을 받는 것 아니겠나. 입안에 퍼 넣는 순간, 시린 가슴이 지펴질 것 같다. 움츠렸던 어깨가 활짝 펴질지도 모른다. 이 겨울! 특식의 효능을 믿어보자./ 천융희 시와경계 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