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경남도, 지방분권 개헌 불 지핀다도청 민원실에 서명 부스 설치
이홍구  |  red29@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16:20: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도, ‘지방분권 개헌’ 천만인 서명 부스를 설치하는 등 지방분권 개헌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전국에서 진행되는 지방분권 개헌 촉구 서명운동을 널리 알리고 분권개헌을 선도하기 위해 11일 도청 민원실에 서명 부스를 설치했다.

지난해 12월 시·도지사협의회, 시·군·구청장협의회, 시·도의회의장협의회, 시·군·구회의협의회 등 지방 4대 협의체가 지방분권 개헌촉구를 위한 천만인 서명운동을 펼쳐나가기로 한 결정에 동참한 것이다.

민원실에 설치된 부스에는 ‘지방분권 개헌! 국민행복의 시작! 천만인 서명운동에 동참해주세요’, ‘획기적 중앙권한 이양으로 완전한 자치분권 실현하자’는 등 분권개헌 취지를 알리는 안내문이 나붙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이날 간부공무원 정책조정회의를 마치고 나서 곧바로 서명 부스를 찾아 서명했다. 이어 도청을 찾은 민원인을 상대로 서명을 독려하고 자치분권 홍보 팸플릿을 배부하는 등 지방분권 개헌의 필요성을 홍보했다.

한 권한대행은 “지방소멸 위기, 국가성장동력 발굴 등 대한민국이 직면한 여러 문제 해결을 위해 중앙이 가진 권한을 지방과 나누는 자치분권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그 전제 조건이 바로 분권이며, 경남이 중심이 돼 반드시 분권개헌을 실현해야한다”고 했다.

도는 앞서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의 ‘자치분권 로드맵’ 발표를 기점으로 지방분권개헌 국회추진단 구성, 전국 지자체 분권토론회 개최 등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동시 분권개헌 국민투표를 실현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홍구기자 red29@gnnews.co.kr



 
지방분권1000만면서명운동01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 등 도청 간부공무원들이 11일 도청 민원실에서 설치된 지방분권 개헌촉구 천만인 서명운동 부스에서 서명하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지방분권1000만면서명운동03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이 11일 도청 민원실에서 설치된 지방분권 개헌촉구 천만인 서명운동 부스에서 서명하고 민원인에게 지방분권 개헌 홍보 인쇄물을 나눠주고 있다.

이홍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