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대춘부(待春賦)
변옥윤(객원논설위원)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6  16:44: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우수도/ 경칩도/ 머언/ 날씨에/ 그렇게 차가운 계절인데도/ 봄은 우리 고운 핏줄을 타고 오기에/ 호흡은 가파도 이토록 뜨거운가(중략) 나무는 나무끼리/ 짐승은 짐승끼리/ 우리는 우리끼리/ 봄을 기다리며 모여사는 것이다. 신석정 시인의 시 대춘부(待春賦)의 일부이다.

▶지금이 그 즈음이다. 이번 주말이 대한이고 곧이어 절기는 우수로 치닫는다. 봄은 아직도 저만치 멀리 있지만 기다리는 마음은 설레이기 마련이다. 올 겨울은 유난히 춥고 눈도 많이 내려 짱짱한 맛을 더해주고 있다. 그 겨울을 배경으로 하는 평창올림픽 열기가 뜨겁다.

▶남북이 다시 만나 올림픽 공동참가를 의논하고 있다. 아마도 북에서는 선수단과 함께 공연사절단이 올 모양이다. 이 추운 겨울에도 우리의 핏줄 속에는 봄을 그리는 뜨거운 피가 흐르고 있었던 것이다. 북측의 의도가 무엇인지 아직은 가늠하기 힘들지만 적어도 남측은 ‘우리는 우리끼리’라는 민족화해의 봄을 기다리는 뜨거운 몸짓이다.

▶우리는 전쟁의 폐허를 딛고 불과 30년만에 하계올림픽과 월드컵,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동계올림픽 등 메이저급 스포츠제전을 모두 개최하는 기적을 이뤄냈다. 이 경사스러운 잔치에 북한이 함께한다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 신석정 시인은 이미 예견한 듯 그 차가운 계절에 대춘부를 부르고 있었던 것이다. 우리의 혈관 속에는 같은 피가 흐르고 있었기에… 어쩔 수없이 우리는 우리끼리 모여 사는 것이 숙명이다.
 
변옥윤(객원논설위원)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