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단일팀
정승재(객원논설위원)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7  16:16: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아득한 일이다. 40대 후반의 약간 말을 더듬은 권력가의 독특한 억양은 지금도 뇌리에 생생하다. 국토분단 이후 북한과 최초의 합의사항, 7개 항이 공표되었다. “쌍방은”으로 시작한 당시 이후락 중앙정보부장의 발표문, 7·4 공동성명이다. 강산이 너 댓 번 바뀐 1972년 7월 4일의 일이다.

▶곧 통일이 되는 줄만 알았다. 사상과 이념·제도의 차이를 초월한 민족적 대동단결을 도모하고 무력도발과 군사충돌은 물론, 상호 비방을 중지하고 각 방면의 교류를 천명했으니 말이다.

▶이후 몇 해 동안 수 백 개의 출구를 갖춘 수 십 개의 대남 침략용 땅굴이 발견되는 등 크고 작은 충돌이 이어졌다. 북한은 서울올림픽을 저돌적으로 방해하고 불참하였다. 1991년과 2000년엔 7·4공동성명보다 훨씬 고차원의 ‘평화’를 담은 각각의 남북기본합의서와 6·15 선언이 나왔다. 그동안 우리의 두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기도 했다. 이후 핵무기로 무장하였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단다. 체제선전 목적의 예술단을 파견하고 수 백 명 규모의 응원단이 남으로 내려온다. 모두 북의 요구 따름에 우리 돈으로 치른다. 몇 명의 선수를 참여시키고 단일팀으로 포장되는 것이다. 너무 요란하다. 그동안 북한이 보였던 치고 빠지는 ‘담담타타’(談談打打), 그 관행적 기만과 다름 아닐 것 같다.
 
정승재(객원논설위원)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