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통영공노조 "특혜의혹 제기 시의원 사과하라"감사원 감사 종결…"무분별 의혹제기" 명예 손상
허평세 기자  |  hpse@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9  03:46: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속보=통영시공무원노동조합은 통영 스탠포드호텔 등 각종 사업과 관련해 제기된 특혜의혹을 감사원이 종결(관련기사 1월 18일 7면)하자 의혹을 제기한 시의원들에게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통영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의원들이 무분별하게 특혜의혹을 제기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우리 시는 기초자치단체에서는 보기 드물게 외자를 유치해 스탠포드호텔과 루지시설을 준공했다”며 “공무원들은 어려움도 많았지만, 통영이 살 길이라는 심정으로 묵묵하게 일했다”고 전제하고 “일부 시의원들이 외자유치사업에 특혜가 있었다며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고 감사 결과 이들 사업이 별다른 문제 없이 정당하게 추진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소개했다.

이어 “시와 시의회가 힘을 합쳐 시민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정책을 개발·실행해야 한다”며 시의회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또 “시가 추진하는 사업마다 감사를 받으며 의혹의 눈초리를 감내해야 한다면 어느 공무원이 대형 프로젝트를 수행할 것인가”라며 “이로 인해 낭비된 행정력과 땅에 떨어진 통영의 품격, 공무원들의 명예는 누가 보상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최근 감사원은 공익감사 보고서를 공개하고 통영시의 루지(카트형 이동식 놀이기구), 스탠포드호텔 설치 및 애조원지구개발사업과 관련해 제기된 각종 특혜의혹 대부분을 종결 처리하자 시는 ‘당연한 결과’라고 반기는 반면 시의원들은 ‘납득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허평세기자


 
2018011801010005748_노조기자회견 장면
통영시 공무원 노조원들이 통영 스탠포드호텔 등 각종 사업과 관련해 제기된 특혜의혹을 감사원이 종결하자 18일 기자회견을 갖고 의혹을 제기한 시의원들에게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허평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