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우체통에 눈 덮이고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우체통에 눈 덮이고
  • 경남일보
  • 승인 2018.01.3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우체통에눈


우체통에 눈 덮이고

밖은 눈 내리고
지하철 기다리는 실루엣 하나
비상문이 열리기 전
눈 덮인 우체통 열어
수신미확인인 그리움을 읽는다.

-김인애(시인)



눈 내리는 흐린 하늘에 편지를 썼던 시절이 있었다. 계절의 환승 속에서 외로움을, 그 외로움은 어떤 특정한 대상도 없이 그리움의 감정을 몰고 오기도 했다. 마치 ‘파도가 바다의 일이듯 그대를 생각하는 것은 나의 일인 양’ 말이다. 지하철역 스크린도어의 저 시를 저곳에서 읽은 적 있다. 그리움이란! 함께 했던 시간이 만들어 준 추억, 그 끝에 매달린 기다림 같은 것. 아직도 너를 향한 내 그리움은 수신 미확인이다.

그리움에 관한 시 한편 소개해 보는 지금, 기적처럼 바깥에 눈이 내렸으면 좋겠다. “먼 후일 당신이 찾으시면 그때에 내 말이 ‘잊었노라’ 당신이 속으로 나무라면 ‘무척 그리다가 잊었노라’ 그래도 당신이 나무라면 ‘믿기지 않아서 잊었노라’ 오늘도 어제도 아니 잊고 먼 후일 그때에 ‘잊었노라’(김소월의 먼 후일)”/ 천융희《시와경계》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