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우체통에 눈 덮이고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1  20:42: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디카시-우체통에눈
디카시-우체통에눈


우체통에 눈 덮이고

밖은 눈 내리고
지하철 기다리는 실루엣 하나
비상문이 열리기 전
눈 덮인 우체통 열어
수신미확인인 그리움을 읽는다.

-김인애(시인)



눈 내리는 흐린 하늘에 편지를 썼던 시절이 있었다. 계절의 환승 속에서 외로움을, 그 외로움은 어떤 특정한 대상도 없이 그리움의 감정을 몰고 오기도 했다. 마치 ‘파도가 바다의 일이듯 그대를 생각하는 것은 나의 일인 양’ 말이다. 지하철역 스크린도어의 저 시를 저곳에서 읽은 적 있다. 그리움이란! 함께 했던 시간이 만들어 준 추억, 그 끝에 매달린 기다림 같은 것. 아직도 너를 향한 내 그리움은 수신 미확인이다.

그리움에 관한 시 한편 소개해 보는 지금, 기적처럼 바깥에 눈이 내렸으면 좋겠다. “먼 후일 당신이 찾으시면 그때에 내 말이 ‘잊었노라’ 당신이 속으로 나무라면 ‘무척 그리다가 잊었노라’ 그래도 당신이 나무라면 ‘믿기지 않아서 잊었노라’ 오늘도 어제도 아니 잊고 먼 후일 그때에 ‘잊었노라’(김소월의 먼 후일)”/ 천융희《시와경계》편집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