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전국 공공도서관 대출 1위는 한강 ‘채식주의자’
김귀현  |  k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7  20:29: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공공도서관에서 가장 자주 대출된 책은 소설가 한강의 ‘채식주의자’로 나타났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전국 660여개 공공도서관의 지난해 대출 데이터 5700만 건을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도서관 정보나루’로 분석한 결과, 한국 소설로는 최초로 2016년 영국 맨부커상을 받은 ‘채식주의자’가 2만 2565건을 기록해 1위에 올랐다고 7일 밝혔다.한강의 ‘소년이 온다’는 1만 3242건으로 8위에 올랐다.

특히 소설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히가시노 게이고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2만 678건)이 2위에 이름을 올렸고, 정유정 ‘종의 기원’(1만 5231건)과 ‘7년의 밤’(1만 4271건)은 각각 4위와 6위를 차지했다.

조남주의 ‘82년생 김지영’(1만 4469건)은 5위, 김영하의 ‘살인자의 기억법’(1만 2335건)은 10위였다.

기시미 이치로 ‘미움받을 용기’(1만 6103건·3위)의 순위가 가장 높았고, 윤홍균 ‘자존감 수업’(1만 3467건)과 강사 설민석의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1만 3071건)은 7위와 9위에 올랐다.

국립중앙도서관은 대통령 탄핵, 조기 대선과 맞물려 2016년에 500위권 밖에 있었던 강원국의 ‘대통령의 글쓰기’, 유시민의 ‘국가란 무엇인가’ 등이 50위 안팎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김귀현기자 k2@gnnews.co.kr

 

김귀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