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삼성重, 올해 벌써 ‘1조원’ 수주
김종환  |  hwa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9  02:27: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삼성중공업이 단숨에 1조원 규모의 선박을 수주하면서 올해 수주 목표 82억 달러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1만2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을 약 8200억원에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4m, 폭 48.4m 규모의 ’네오 파나막스‘ 선박이며 납기는 2021년 5월까지다.

’네오 파나막스(Neo Panamax)‘란 ’16년 6월 폭 49m로 확장 개통된 파나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크기의 선박으로 확장 개통 이전의 파나막스는 폭 32m 이내의 선박(컨테이너선 5000TEU급)을 칭한다.

아시아-북미 항로의 핵심 관문인 파나마 운하가 확장 개통되면서 해운 선사들은 이 항로에 투입하는 이선박을 최대 1만4000TEU급까지 최적화하기 시작하였다.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선박평형수 처리장치와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프로펠러, 러더 벌브 등 에너지 저감 장치가 장착되는 등 향후 시행되는 친환경 규제를 충족하는 선박이다 .

한편 국제해사기구(IMO)가 내년부터 시행할 예정인 친환경 규제로 인해, 시장에서는 향후 대규모 선박 발주가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으로 선령 15년 이상의 선박은 이들 규제에 대비하여 추가 장치를 장착하는 것보다 폐선 후 새로 발주하는 것이 훨씬 경제적이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해운 시황의 회복 조짐, 친환경 규제 등으로 인해 운반선 발주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추가 수주에 대한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또한 삼성중공업은 최근 한 LNG 선사로부터 LNG선 1척을 약 2100억원에 수주하는 등 올해 들어 수주 금액 1조원을 넘기며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김종환기자 .



 

김종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