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청소년 10명중 3명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과기정통부-NIA 실태조사결과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3  04:03: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기준으로 우리나라 청소년 중 30.3%, 유아동의 19.1%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에 해당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청소년의 위험군 해당 비율은 조금씩 줄어들고 있으나, 유아·아동은 오히려 늘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우리나라 청소년 중 30.3%, 유아동의 19.1%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에 해당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청소년의 위험군 해당 비율은 조금씩 줄어들고 있으나, 유아·아동은 오히려 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17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 결과를 8일 공개했다.

과기정통부와 NIA는 △현저성(개인의 삶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생활 패턴이 가장 중요한 활동이 되는 것), △조절실패(스마트폰 자율 조절능력이 떨어지는 것), △문제적 결과(신체적·심리적·사회적으로 부정적 결과를 경험함에도 스마트폰을 지속 이용) 등 3개 특성 중 2개인 경우를 ‘잠재적 위험군’으로 분류했다.

또 3개 특성 모두 있는 경우를 ‘고위험군’, 0∼1개 특성만 있는 경우를 ‘일반군’으로 나눴다.

조사 대상인 만 3∼69세 스마트폰 사용자 중 ‘잠재적 위험군’(15.9%)과 ‘고위험군’(2.7%)을 합한 ‘과의존 위험군’의 비율은 18.6%로, 2014년 14.2%, 2015년 16.2%, 2016년 17.8%에 이어 증가세가 이어졌다.

유아동 중 과의존 위험군 비율은 첫 조사 때인 2015년 12.4%, 2016년 17.9%에 이어 작년에는 19.1%로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이는 부모들의 스마트폰 사용이 늘면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부모가 과의존 위험군인 경우 유아·아동이나 청소년 자녀도 위험군에 속하는 비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 중 위험군 비율은 2015년 31.6%로 사상 최고였다가 2016년 30.6%, 작년 30.3%로 조금씩 줄어드는 추세다.

그러나 만 20∼59세 성인은 2015년 13.5%, 2016년 16.1%에 이어 2017년에는 17.4%로, 60대는 첫 조사인 2016년 11.7%에서 작년 12.9%로 늘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의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비율이 19.3%로, 남성(18.0%)보다 약간 높았다.

과의존 위험군이 스마트폰으로 이용하는 콘텐츠의 종류는 메신저(95.5%)가 가장 많았고, 게임(91.0%), 뉴스검색(80.9%), 음악(75.6%) 등이 뒤를 이었다.

과의존 위험군과 일반군 사이에 이용 격차가 가장 크게 나타난 콘텐츠 종류는 게임(16.7%p), 음악(12.0%p), 상품·서비스 정보검색(11.7%p)이었다.

연령별로 과의존 위험군이 흔히 쓰는 콘텐츠는 유아·아동은 게임(89.0%), 영화·TV·동영상(71.4%)이다. 청소년은 메신저(98.8%), 게임(97.8%), 음악(82.6%)이며 성인(20∼60대)은 메신저(96.8%), 뉴스검색(95.1%)으로 나타났다.

과의존과 통계적 관련이 높은 콘텐츠의 종류로는 스포츠 베팅과 게임 등이 꼽혔다.

이번 조사는 작년 9∼11월 전국의 1만 가구, 2만 9712명에 대한 방문면접 조사로 이뤄졌고, 신뢰수준 95%에서 표본오차는 ±0.57%다. 조사 대상 가구원 중 유아·아동(만 3∼9세)은 2651명, 청소년(만 10∼19세)은 5144명, 만 20∼59세 성인은 1만 9712명, 60대는 205명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