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 교육
국·공립유치원 학급 확대…경남 올해 24개 학급
정희성  |  raggi@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3  14:31: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부가 ‘유아교육 국가책임 확대’를 위해 국·공립 유치원 비율을 40%까지 늘린다.

교육부에 따르면 김상곤 교육부 장관은 12일 대전지역 공립 단설유치원인 산내유치원을 찾아 “올해 국·공립 유치원 학급 500개를 확대하는 등 5년간 2600개 학급을 늘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유치원에 다닐 수 있는 만 3∼5세 아동 가운데 지난해 4월 기준으로 국·공립 유치원에 다니는 어린이는 24.8%(17만 2521명)이며 학급 수로는 1만 484개다. 국·공립 유치원 취원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시로 95.3%이며 가장 낮은 곳은 부산(15.1%)이다. 경남은 22.6%로 17개 시·도 가운데 11위를 기록했다. 교육부는 2022년까지 취원율을 40%까지 확대하기 위해 매년 500학급씩, 최소 2600개 학급을 더 만들 방침이다.

그렇게 되면 22만 4337명이 국·공립 유치원에 다닐 수 있게 된다는 것이 교육부의 설명이다. 정부는 지난해 출생아 수가 40만 명에 못 미칠 것으로 보이는 등 아동 인구가 급격히 줄어 당초 예상(3600학급)보다 적은 2600학급만 늘려도 국공립 유치원 취원율 40%를 달성하는 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교육부는 취원율을 높이기 위해 올해는 전국에 단설유치원 31개, 병설유치원 55개를 신설하고 기존 유치원 학급 증설을 통해 모두 497개 학급을 늘린다. 경남의 경우 단설 4개와 병설 2개 등 6개 유치원을 신설하고 기존 유치원 학급 증설을 통해 24개 학급을 늘릴 계획이다. 지역별로는 경기(162개)

지역에서 가장 많은 학급이 늘어나고, 서울(65개)·세종(53개)·대구(33개)지역에도 국공립 유치원 학급이 30개 이상 늘어난다.

교육부는 유치원 신설에 대한 교육청의 규정 준수 의무도 강화하기로 했다. 유아교육법에 따르면 교육감은 인구유입 지역에 초등학교 정원의 25%만큼을 수용할 수 있는 국공립 유치원을 지어야 한다. 또 부지 매입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학교뿐 아니라 국·공립 유치원도 학교용지를 무상으로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정희성기자

 
정희성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