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학술
하동서 세계최고 도마뱀 발자국 화석 발견화력발전소 인근…국제공동연구진 학술지 발표
최두열 기자  |  hadong8050@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8  23:13: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억 1000만년 전 네발이 아닌 두발로 뛰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원시 도마뱀 발자국 화석이 하동에서 최초로 발견됐다.

서울대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미국 페롯자연과학박물관 등이 참여한 국제공동연구진은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도마뱀 발자국 화석을 연구한 결과를 15일 온라인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논문의 교신 저자는 이융남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이며, 1저자는 이항재 지질자원연구원 지질박물관 연구원이다.

이융남 교수와 이항재 연구원에 따르면 14년전인 2004년 남해안 화석지를 조사할 때 하동군 하동화력발전소 인근에서 이 도마뱀 발자국 화석을 발견했다. 화석은 1억2700만년~1억1000만년 전인 전기 백악기 하산동층에서 발견됐다. 하산동층은 우리나라에서 척추동물의 뼈 화석이 가장 많이 나오는 지층이다.

연구진이 찾은 화석은 세계 도마뱀 발자국 화석 중 연대가 가장 오래된 것이다. 또 지금껏 보고된 바 없는 새로운 형태의 도마뱀 발자국이기도 하다.

다른 연구때문에 2016년에야 이 도마뱀 발자국 화석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가 시작됐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진은 화석에 도마뱀의 ‘앞발 발자국’이 거의 없다는 것을 발견했다. 도마뱀은 일반적으로 네 발로 걷기 때문에 화석엔 앞발과 뒷발의 발자국이 함께 남는다. 앞발 발자국 없이 뒷발 발자국만으로 보행렬을 만들었다는 것은 도마뱀이 두 발로 뛰었음을 입증하는 것이다.

화석엔 특히 발가락과 발바닥뼈가 만나는 관절 부분이 특히 더 깊이 찍혀 있는데, 이는 발가락으로 힘을 주며 지면을 박차고 나갔음을 시사한다. 뒷발 발자국의 길이는 2cm정도이고 몸통 길이는 6.8cm 정도일 것으로 추정했다.

이융남 교수는 “도마뱀 화석은 매우 드물다”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도마뱀 발자국을 발견했을 뿐 아니라, 도마뱀들이 최소 1억1000만년 전부터 두 발로 뛸 수 있는 능력이 있었음 알수 있다”고 밝혔다.

최두열기자

 

최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