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함양군수에 사전구속영장
경찰, 함양군수에 사전구속영장
  • 김순철
  • 승인 2018.02.19 15: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승진 대가 뇌물수수혐의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인사 청탁을 대가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임창호(65) 함양군수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임 군수는 2014년 초 군청 공무원 2명으로부터 인사 청탁을 받고 그 대가로 수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임 군수가 뇌물을 받고 해당 공무원들을 승진시켜준 것으로 보고 있다.

임 군수는 지난 5일 경찰 소환 조사 당시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 군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임 군수는 이달 초 “저의 잘못으로 많은 군민에게 걱정을 끼쳤다. 진심으로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사과드린다”며 올해 지방선거에 불출마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임 군수는 뇌물수수 혐의와 별도로 군의원들에게 여행 경비를 찬조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당선무효형인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은 상태다.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암행어사 2018-02-20 09:00:10
쪽팔려. 아이구 준놈이나 받은 놈이나...쪽팔려. 이런 싸구려들이..설치니 나라꼴이 한심혀. 다 잡아쳐넣어 ..콩밥으로 관장을 시키렷다. 푸하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