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30대 남성, 명품 쇼핑 '큰손'으로…여성 추월
김귀현  |  k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1  20:38: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30대 남성이 ‘명품’으로 불리는 해외 고급브랜드의 핵심 소비층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이 지난해 명품 장르 고객을 분석한 결과 30대 남성이 30대 여성보다 9.7% 많았다.

기존에는 명품 장르 구매 고객 가운에 30대 여성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나 지난해 순위가 바뀌었다.

작년 신세계백화점 본점·강남점 명품 장르 30대 남성 구매 고객은 14.1% 늘었다. 30대 여성 구매 고객 증가율은 2.0%에 그쳤다.

연령별로 보면 30대가 백화점 매출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한다.

지난해 신세계백화점 전체 매출에서 30대 비중이 32.1%로 가장 높았다.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강남점의 남성전문관 매출은 지난해 27.7%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배재석 상무는 “유행에 민감한 30대 남성 고객들이 의류, 신발뿐 아니라 액세서리·소품에 관심을 가지면서 남성전문관 매출이 상승하고 있다”며 “남성 고객들을 잡기 위해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들도 남성 단독 매장을 앞다퉈 출점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김귀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