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여성 자궁근종·내막증 매년 증가빨리진 초경·스트레스 원인 추정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8  03:12: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생리통과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자궁근종과 자궁내막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매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자궁근종 환자는 2014년 29만 6792명, 2015년 30만 6469명, 2016년 34만 191명으로 2년 새 14.6% 증가했다.

2016년 기준 연령대별 환자는 40대가 56.6%로 가장 많았고, 30대 20.2%, 50대 17.6%, 20대 2.9% 순이다.

자궁근종은 자궁 근육층을 이루는 평활근 세포의 비정상적 증식으로 인한 양성 종양이다.

40대 환자가 많은 이유는 자궁근종이 크기를 형성하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질환이고, 중년에 여성 초음파 검진이 많아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자궁근종이 대표적인 증상은 월경 과다, 비정상 자궁출혈이다. 크기나 위치에 따라 생리통이나 골반통이 있을 수 있다. 근종의 크기가 커 대장이나 방광, 요로를 압박하면 변비, 빈뇨, 급박뇨, 신장기능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자궁근종은 불임이나 습관 유산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가임기 여성은 근종이 자궁 내에 있는지 자궁을 변형시키고 있는지 위치와 크기를 잘 살펴야 한다.

자궁근종과 더불어 생리통, 난임 등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자궁내막증 환자도 2014년 9만 777명에서 2015년 9만 4857명, 2016년 10만 3404명으로 2년간 13.9% 증가했다.

환자 분포는 40대 51.4%, 30대 24.8%, 20대 11.9%, 50대 10.8% 등으로 3명 중 1명은 20∼30대 가임기 환자였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는 것을 말한다. 초경 후 생리통이 없다가 몇 년이 지난 후 생리통이 나타나면 자궁내막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자궁내막증이 생기면 난소와 주변 장기가 붙어버릴 수 있는데 이런 골반 내 유착은 나팔관의 원활한 운동을 방해하고, 수정 후 배아가 자궁 내로 유입되는 과정을 방해한다.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이 골반 통증은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는데 이 때문에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나가는 일이 많다.

자궁근종과 자궁내막증은 아직 정확한 발생 원인이 나와 있지 않다. 빨리지는 초경과 늦어지는 결혼·출산, 스트레스, 비만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생리통으로 불편을 느낄 정도이면 증상을 가볍게 여기지 말고 정확한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