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레저/여행
창원 용지호수 무빙보트 이용객 3만명 돌파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7  21:57: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원시는 용지호수 무빙보트 이용객이 3만명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9월 6일 운행되기 시작한 창원 도심 속 용지호수 위의 정취를 즐길 수 있는 ‘무빙보트’가 6개월도 채 되지 않은 26일 이용객 3만 명을 돌파해 ‘2018 창원방문의 해’ 효자 관광상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매서웠던 추위가 물러가고 본격적인 봄이 기지개를 켜는 요즘, 가족과 연인들의 나들이 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창원 용지호수 ‘무빙보트’가 개장 6개월여 만에 3만명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워 명실상부한 킬러 콘텐츠로 거듭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색 수상레저시설 ‘무빙보트’는 지난해 재장 열흘 만에 5000명의 관광객이 찾는 등 큰 인기를 끌다가 동절기 이용객이 잠시 주춤했으나 겨우내 꽁꽁 얼었던 용지호수가 녹으면서 설 연휴를 시작으로 이용객이 급등하기 시작했다.

특히 포근한 날씨를 보인 지난 주말에는 하루 300명 이상이 이용하면서 본격적인 봄놀이의 시작을 알렸다.

3만번째 이용객으로 꽃다발과 기념품을 받은 문종우(창원시)씨는 “무빙보트를 꼭 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따뜻한 봄을 맞아 어머니를 모시고 가족과 함께 무빙보트를 타게 되었는데 이벤트 당첨이 돼 더욱 추억이 남을 것 같다”며 “외부에서 친지들이 찾아오면 다시 다함께 이곳에 와서 무빙보트를 즐기고 싶다”고 말했다. 최대 8명이 탈 수 있는 지름3m x 높이2.5m x 깊이0.8m 400kg 중량의 FRP 재질로 된 이 무빙보트는 다른 지역에서 운영되는 보트들과 달리 전기충전식이어서 누구나 손쉽게 조작할 수 있으며, 준비해온 식음료를 즐기며 카페 분위기 연출도 가능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 만점이다. 특히 야간에는 보트에 LED 조명이 들어와 용지호수의 야경과 함께 환상적인 분위기가 연출돼 젊은 연인들과 주부층의 인기가 높다. 2018 창원 방문의 해 추진단 황규종 관광과장은 “겨울동안 주춤했던 무빙보트가 날이 풀리면서 이용객이 급등하고 있어 ‘2018 창원방문의 해’ 관광객 유인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무빙보트가 올해 1500만 관광객 유치의 든든한 디딤돌 역할을 해서 창원관광의 새 이정표를 세울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2018022701010008215_무빙보트
9일 밤 사람들이 창원시 의창구 용지호수에서 무빙보트를 타고 있다.용지호수 무빙보트는 6일부터 운행됐으며 8인승 수상레저용으로 전기 충전식 보트이다. 방향키가 있어 노를 젓지 않아도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고 밤에는 LED조명이 들어온다.이용요금은 탑승인원 4인 이하 기준 ‘30분’ 2만 원, ‘60분’ 3만 원이며 탑승인원 4명 초과 시 1인당 5000원의 요금이 추가된다.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연중 무휴 운영된다.



 
무빙보트 3만명 돌파11
26일 황규종 창원시 관광과장이 무빙보트 3만번 째 이용객인 문종우씨 가정에 꽃다발과 기념품을 전달했다.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