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8년 1월31일 3면 '서울의 설날 풍경'
1968년 1월31일 3면 '서울의 설날 풍경'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8.03.01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8년 설은 1월30일이었다. 농경시절, 설을 맞으면 정월 초하루부터 보름까지 민속놀이를 즐기며 쉬었다. 한겨울 농한기이니 핑계김에 친지도 만나고 연날리기도 실컷 해본다. 일제강점기 우리 설날은 '구정'이라는 구박을 받으며 뒷전으로 밀렸었다. 광복 후에도 정부가 몇번 지나도록 신정인 양력 1월1일은 3일을 쉬면서 챙기고 음력설은 '이중과세'다 하면서 나라가 나서서 못쇠게 하든 시절이 있었다. 1968년 역시 그런 한 때 였다. 
설 뒷날인 1월31일자가 발행 된 것을 보면 구정을 못쇠던 시절의 노고가 느껴진다. 설날 출근해서 신문을 만들었다는 소리니 말이다. 

이날 3면에는 '서울의 구정 풍경'이라는 기사가 톱기사로 실렸다. '이중과세 폐지운동'도 무색하게 음력설을 맞아 서울거리가 명절기분에 젖었다는 기사다. 샐러리맨은 아침 일찍 차례를 지내고 출근하느라 출근길 러시아워가 오히려 한산했다고 한다. 20만의 귀성객이 고향으로 내려갔다는 철도청의 이야기도 전하고 있다. 직장이 쉬지 않는 탓에 고향을 찾지 못한 대부분 시민은 마음만으로 세배를 전해야 했다. 불경기로 울상이던 상가는 아예 철시하고 구정 특선프로그램을 내건 극장가만 인파가 몰려 즐거운 비명을 올렸다는 소식이다. 
설날은 1985년 '민속의 날'이라는 요상한 명칭을 거쳐 민주화 항쟁 바람을 타고 노태우 정권에서 다시 제 이름을 찾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