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정월 대보름, 오곡밥 먹고 부럼 깨세요"농진청, 기능성 성분 풍부 잡곡 품종 추천
박성민  |  smworld17@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1  22:40: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농촌진흥청(이하 농진청)은 정월대보름을 맞아 오곡밥과 부럼에 이용되는 잡곡의 효능과 기능성 성분이 풍부한 우리 잡곡 품종을 1일 소개했다.

오곡밥은 일반적으로 찹쌀, 차조, 찰수수, 찰기장, 붉은팥, 검은콩 등으로 짓는다. 다양한 색깔이 어우러진 오곡밥은 보기에도 아름답고 색깔별로 건강기능성도 다양하다. 하얀색 찹쌀은 성질이 따뜻해 소화가 잘 되며, 노란색 조와 기장은 베타카로틴이 풍부하고 식이섬유와 무기질, 비타민이 많이 들어 있다. 붉은색 팥과 검정색 콩 껍질에는 눈을 건강하게 하고 콜레스테롤을 억제하는 안토시아닌 성분이 풍부하다. 갈색 수수는 폴리페놀 성분이 높아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며 혈당을 조절해 생활습관병 예방에 효과가 있다.

딱딱한 팥은 미리 한번 삶고 알갱이가 작은 차조는 마지막 뜸 들일 때 넣으면 더 맛있는 오곡밥을 지을 수 있다. 한편, 정월대보름 풍습으로 부스럼을 막고 치아의 건강을 위해 딱딱한 견과류를 깨물어 먹는 ‘부럼 깨기’가 있다. 체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는 땅콩과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들깨, 항산화물질이 풍부한 참깨로 부럼용 영양바를 만들어 본다면 색다른 정월대보름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참깨는 항암·항산화 효과가 있는 리그난 성분이 있으며, 들깨는 항당뇨와 미백에 효과가 있는 루테올린 성분, 땅콩은 지방산 중 몸에 좋은 고밀도콜레스테롤(HDL) 수치는 높이고 저밀도콜레스테롤(LDL)은 낮추는 올레산이 들어 있어 건강에 도움을 준다.

농진청은 기능성 성분이 풍부한 잡곡 품종으로 조 ‘황미찰’, 기장 ‘금실찰’, 수수 ‘남풍찰’, 팥 ‘아라리’, 참깨 ‘건백’, 들깨 ‘들샘’, 땅콩 ‘케이올’을 추천했다. 고지연 농진청 농업연구관은 “오곡밥과 부럼은 평소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를 고루 섭취할 수 있는 건강식품이다.”라며, “평소에도 우리 잡곡을 이용한 균형 잡힌 식단으로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박성민기자

 
오곡 사진
 
박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