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춘추
동백꽃 진 자리
문복주(시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5  18:03: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문복주
폐암 3기 진단을 받아 삼성병원에서 항암 치료를 받는 친구가 있다. 명절을 지내고 상경한 김에 문병을 가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전화했다. 부여 근처의 요양 병원에 있으니 그리로 오라고 한다. 이제 가망이 없는 모양이구나. 시골 요양병원에서 마지막을 준비하는 모양이구나. 우리 부부는 무거운 마음으로 병실을 찾았다. 2인 병실이었는데 들어가니 친구와 그의 아내가 모두 환자복을 입고 있었다. “아픈 사람은 넌데 아내가 왜 환자복을 입고 있어, 요즘은 병간호도 환자복을 입고 하냐?”, “음, 그렇게 됐어 아내가 뇌종양 말기래, 이 병원이 뇌종양 자가 치료법으로 알려진 병원이야. 그래서 둘이 함께 입원해 치료 받고 있는 중이야”

이게 무슨 날벼락인가. 한집에 부부 둘이 다 암에 걸려 치료하고 있다니 믿어지지 않았다. 의사는 부인이 3개월 남았으니 잘 해주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1년도 아니고 3개월 남은 생명. 만약 어느 날 나보러 ‘당신의 생명이 3개월 남았으니 그리 아시오.’ 한다면 나는 어찌해야 할 것인가. 난감하기 그지없다.

돌아오면서 우리 부부는 죽음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결론은 우리도 죽음을 생각할 나이가 되었다. 누가 먼저 어찌 될 줄 모르니 각자 건강한 죽음을 위해 건강한 삶을 살아야 한다. 늙어갈수록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지 않으면 안 된다. 오래 사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이 중요하다. 육체도 중요하지만 정신 건강도 중요하다. 그러므로 적극적인 삶의 태도를 가져야 한다. 늙어갈수록 입은 다물고 지갑은 열고 몸은 매일 씻고 주위에 덕을 베풀어야 한다고 아내가 명심보감을 풀어 놓는다. 지당한 말씀이다.

나의 버킷리스트는 무엇일까. 버스를 타고 다니며 시골에서 만나는 노인들과 이야기를 나누어 보는 것, 일본어를 복습해 보는 것, 삽화 그려보기, 자전거 여행하기, 그림도 그리고 짧은 시도 한편씩 적어보고 크루즈 타고 인도에 가보거나 열기구 타고 하늘에 올라 세상을 내려다보고 싶은 것?

구질구질 추하게 늙지 않기를. 자연에의 회귀가 아름다움이라면 스러지는 것 모두 꽃이 되겠지. 돌아오지 않는 죽음이 아름답기를. 푸른 잎 사철 화려하진 않았지만 한 생으로 피어 낸 붉은 꽃 보고서야 꽃이 왜 피었는지 아는 사람은 알겠지. 사는 것 소중 했다면 앉은 자리 그대로 발밑에 놓아 통째로 지는 순절. 기쁨으로 가는 자연 그대로의 회귀였으면 좋겠어. ‘동백꽃 진 자리’


문복주(시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