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미투 운동’
김응삼(서울취재본부 부국장)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5  18:20: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법조·문화·대학·종교 등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피해 폭로로 촉발된 ‘미투’는 고은 시인, 연출가 이윤택·오태석 씨 등 문화예술계 유명인사들이 연이어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우리 사회를 강타했다.

▶그동안 민간의 ‘미투 운동’과 거리를 둬왔던 정부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피해 사실을 폭로한피해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며 미투 운동을 적극 지지한다”면서 사법당국의 적극적인 수사를 주문했다. 이에 검찰과 경찰도 적극 적으로 호응하고 있다. 검찰의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 회복 조사단’ 구성을, 경찰은 ‘미투’ 등으로 성폭력 혐의가 폭로된 유명인 19명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한다.

▶정부는 성폭력 범죄로 300만 원 이상 벌금형을 받은 공무원을 즉시 퇴출할 수 있게 국가공무원법을 개정하기로 했다. 여성가족부·기획재정부·교육부·행정안전부·인사혁신처 등 정부 관련 부처들이 합동으로 마련한 대책에는 3월부터 100일간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특별신고센터’를 운영하는 방안도 포함돼 있다. 정부가 민간 부문의 ‘미투 운동’에 호응해 대책을 내놓았다.

▶정부와 정치권은 민간부문을 중심으로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미투 운동’이 우리 사회의 건강성을 회복하는 자정노력으로 승화할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야 한다. 성폭력은 인간성을 부인하는 반인륜적 범죄다. 성폭력 피해자는 평생 씻을 수 없는 육체적·정신적 고통을 안고 살아야 한다. 성폭력 가해자는 어떤 경우에도 사회에 발붙일 수 없도록 해야 한다. ‘미투 운동’이 인간의 존엄성을 되돌아보고 우리 사회의 도덕률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김응삼(서울취재본부 부국장)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