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열린칼럼
[기고] 봄철 안전사고 예방으로 행복한 봄을 맞이하자
김길규(마산소방서장)
황용인  |  yong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6  15:24: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며칠 전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부산 해운대 엘시티 구조물 추락사고가 예견된 인재라는 지적이 건설업계와 근로자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다. 각종 공사현장에서도 유사한 사고가 반복되지만 안전관리는 허술함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닌 것 같다.

봄철에는 몸도 마음도 느슨해지고, 각종 안전사고 위험이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봄철 안전사고 예방법에 대해 몇 가지 당부하고자 한다.

봄에는 날씨가 건조하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화재가 발생하면 큰 불로 확대될 가능성이 많다. 쓰레기 소각 등 ‘부주의’ 화재를 주의하고, 외출 시 가스렌지 등을 반드시 확인하고 집안에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해 화재로부터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잃는 일이 없도록 해야겠다.

생활 주변의 대형빌딩 특히 노후 건축물 등이 균열이나 지반침하로 기울어져 있는지 자세히 살펴야 한다. 주위의 배수로가 토사, 퇴적 등으로 막혀있지는 않은지 절개지나 언덕 위에서 바위나 토사가 흘러내릴 위험은 없는지 살펴야 한다. 낡은 축대나 옹벽 주위에 침하가 일어날 경우 가스배관이나 전기시설 등이 파손되어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수시로 꼼꼼한 체크가 필요하다.

특히 공사현장 등의 근무자는 개인안전장비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수칙을 항상 준수해야 하며, 지하굴착 공사장에서는 추락방지 및 접근금지 알림판이나 안전펜스를 설치하여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여야 한다.

봄철 산행 역시 가벼운 차림으로 산을 올랐다가 낭패를 볼 수 있다. 산행 전 스트레칭을 하고 간단한 구급약이나 모자, 장갑 등을 챙기고 낙석의 위험도 있으므로 안전장비를 반드시 휴대해야 한다.

눈이 녹고 결빙이 생기는 시기인 요즘은 미끄럼으로 인한 낙상사고도 주의해야 한다. 특히 나이든 어르신들은 회복에 오랜 기간이 소요되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추운 겨울이 물러나고 희망과 활기를 머금은 봄이 왔다. 안전수칙을 무시하다가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우리 모두 미리미리 준비하고 점검해 안전사고 없는 행복한 봄을 보낼 수 있도록 하자.


김길규(마산소방서장)
 
마산소방서 김길규 서장
김길규(마산소방서장)

황용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