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스마트폰 때문에 '일자목증후군' 환자 급증목·가슴 근육 스트레칭 도움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6  18:35: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최근 5년간 일자목증후군 환자가 30만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목증후군은 앞으로 목을 길게 빼는 자세 때문에 ‘C자’ 형태의 정상적인 경추 모양이 ‘1자’ 형태로 변하는 질환을 말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1∼2016년 5년간 일자목증후군으로 진료받은 사람이 239만 7000명에서 269만 6000명으로 29만 9000명 늘었다고 밝혔다. 연평균 증가율은 2.4%다.

환자가 이처럼 증가하는 이유는 컴퓨터나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늘어나면서 고개를 앞으로 빼는 잘못된 자세를 오래 유지하는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2016년 환자 기준 남성은 116만 3000명, 여성은 153만 3000명으로 여성이 1.3배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환자도 여성 6069명, 남성 4559명으로 여성이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50대가 64만 3000명(23.8%)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40대 56만 5000명(21.0%), 30대 41만 2000명(15.3%), 60대 39만 8000명(14.8%) 순이었다.

목 척추가 정상적인 배열을 보일 때는 머리의 무게가 목뼈와 디스크로 분산되지만, 일자목에서는 분산이 어려워 근육, 인대, 관절에 무리가 간다. 일자목이 만성화되면 목뿐만 아니라 머리와 어깨에도 통증이 오는 이유다.

일자목증후군을 예방하려면 어깨를 편 자세를 잘 유지해야 한다. 짧아진 목 뒤 근육을 스트레칭 하는 운동도 도움이 된다. 손을 후두부로 올린 뒤 고개를 아래로 향하도록 스트레칭을 해준다.

환자들은 둥근 어깨 때문에 흉근이 짧아져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는 양쪽 어깨를 벌려 흉곽을 확장하는 스트레칭도 도움이 된다. 이때 스트레칭은 한 번에 10∼15초 정도 충분히 해줘야 한다.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할 때는 모니터는 팔을 뻗으면 닿을 정도의 거리에 오도록 놓고, 앉은 자세에서 눈이 모니터의 중앙에 오도록 모니터 높이를 높여야 한다.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에는 목이 과도하게 구부러지지 않도록 몸과 스마트폰 사이의 거리를 늘려야 한다.

연합뉴스



 

거북목 증후군 치료하세요
최근 5년간 일자목증후군 환자가 30만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목증후군은 앞으로 목을 길게 빼는 자세 때문에 ‘C자’ 형태의 정상적인 경추 모양이 ‘1자’ 형태로 변하는 질환을 말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