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삼국지’ 여자농구 PO 11일 개막
‘은행 삼국지’ 여자농구 PO 11일 개막
  • 연합뉴스
  • 승인 2018.03.08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가 11일 정규리그 2위 청주 국민은행과 3위 인천 신한은행의 맞대결로 시작된다.

 지난해 10월 개막한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가 7일로 끝난 가운데 정규리그 1위 아산 우리은행이 챔피언결정전에 직행, 은행권 세 팀이 여자농구 챔피언의 자리를 놓고 경쟁하게 됐다.

 8일 서울 서초구 더캐이호텔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한 3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은 저마다 우승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먼저 6년 연속 통합 우승에 도전하는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6번째 치르는 챔피언결정전인데 플레이오프 기간에 오래 쉬다 보니 경기 감각을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매번 똑같지만 플레이오프를 치르는 팀들이 피 터지게 싸운 뒤에 올라와 주면 좋겠다”고 여유를 보였다. 

 플레이오프부터 맞대결을 벌여야 하는 국민은행 안덕수 감독과 신한은행 신기성 감독의 자신감도 만만치 않았다.

 안덕수 감독은 “작년 시즌과 다르게 선수들의 경기력이 많이 향상됐다”며 “선수들과 함께 지금까지 잘했던 부분을 이어서 플레이오프 준비도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신기성 감독 역시 “선수들이 위기에서 힘을 내줘 플레이오프까지 올라왔다”고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며 “플레이오프부터 챔피언결정전까지 5경기를 이기는 것이 목표”라고 ‘3위 팀의 반란’을 약속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