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노회찬, "중형조선소 문제 재논의하자”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9  01:00: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의당 노회찬 의원은 8일 정부의 STX조선해양과 성동조선해양 처리 방안과 관련,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실시한 산업컨설팅 결과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노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밝혀온 조선산업의 산업적 측면이 충분히 고려된 구조조정 방안인지 의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노 의원은 “성동조선해양과 STX조선해양에 대한 ‘법정관리’, ‘비현실적 자구안 제시요구’방침에 대해 정부와 노·사가 참여하는 공론의 장에서 재논의 하자”고 정부에 제안했다.

그는 “조선업 경기가 회복세이고 10조 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한 두 중형 조선소에 ‘법정관리’와 ‘비현실적인 자구안’을 요구하는 것은 중형 조선소 회생의 열기에 찬물을 끼얹는 것과 같다”며 “산업적 측면을 고려해 중형조선소의 회생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김응삼기자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