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민관 합동 김해공항 소음 체험행사
박준언  |  j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9  00:59: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해신공항 소음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지역과 정치권 등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정부관계자와 시민 등이 참여하는 소음체험 행사가 김해공항 인근에서 열린다. 항공기 이·착륙시 발생하는 소음의 심각성을 직접 체험하고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그러나 참여인원 30여명 중 국토부와 항공청 등 정부관계자, 부산시·김해시 공무원들이 대부분이고 피해지역 주민들은 10여명에 불과한데다, 체험일정에 공항 터미널 견학도 포함돼 있어 신공항 건설 명분 쌓기용 행사가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부산지방항공청은 김해공항 주변 주민들의 소음 고충을 이해하기 위해 8일(오후 8~11시)과 9일(오전 8시30분~10시) 1박2일에 걸쳐 김해와 부산 강동동에서 신공항 건설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소음체험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체험이 진행되는 김해 분도마을·외동 시가지와 부산 강동동 시만·신덕·순서마을은 소음대책지역 제3종 ‘다’지구 75웨클(wecpnl)이상보다 낮은 72~74웨클지역이다.

그러나 신공항 건설로 3.5km 활주로 1본이 추가되고 항공기 운항이 현재보다 2배 이상 증가하면 소음과 피해범위가 이 지역은 물론 시 전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우려된다. 경남발전연구원 발표에 따르면 김해신공항 건설로 소음 피해지역은 현재 2.0㎢에서 12.2㎢로 6배 이상 늘어난다.

시는 이번 체험을 통해 정부가 소음대책지역 기준을 70웨클 이하로 낮춰줄 것을 건의할 예정이다. 그러나 시와 시민의 절박한 목소리가 오는 8월 완료되는 신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에 반영될 지는 미지수다.

국토부 관계자는 “소음 체험행사는 비공식적인 행사로 여기에서 나오는 의견들이 효력을 가지는 것은 아니다. 다양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봐 달라”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초미(焦眉)의 관심사인 활주로 위치와 방향이 정해졌냐는 질문에 “아직은 아니다. 그러나 기본계획 결과가 나오기 전에 확정할 것이다.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고 말해 활주로 결정이 임박했음을 암시했다.

김해시의회 신공항특위 김형수 의원은 “무의미한 소음체험 행사는 결국 정부가 주민들을 상대로 신공항 건설 타당성을 설득하기 위한 자리로 볼 수밖에 없다. 시민들은 법상기준이 아닌 실제 피부로 느끼는 체감소음이 반영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박준언기자



 
박준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