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행안부, 통영시 특별교부세 40억 지원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8  15:42: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행정안전부는 8일 중견 조선사 구조조정 등 조선업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통영지역의 민생안정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자치단체가 건의한 시급한 현안사업에 특별교부세 4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에 지원되는 사업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 및 입주기업 불편 해소, 관광객 유치 등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자치단체와 협의해 발굴한 것으로 지역사회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완화하고 경제를 살리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원규모는 지역의 경제 상황과 피해 규모 등을 고려, 통영시 안정산단 주변 우회도로 개설, 철공단지(선박부품수리) 주변 환경개선 등6개 사업에 40억 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행안부는 지역경제의 위기로 피해를 입은 협력업체 및 소상공인 등에 대한 지원도 다각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중소벤처기업부·중소기업진흥공단·신용보증기금·기술신용보증기금 등을 통한 기업지원 정책과 보조를 맞춰 새마을금고를 통한 대출금 만기 연장, 원리금 상환 유예 등을 추진하고 지방세 기한연장, 징수 및 체납처분 유예 등 피해를 입은 협력업체에 대한 지방세 지원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행안부는 앞으로 통영지역의 조속한 경제 회복과 주민생활 안정을 위해 최대한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다.

김응삼기자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