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피플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타계향년 76세…가족들 “위대한 과학자이자 비범한 인물”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4  14:37: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FILES-BRITAIN-DEATH-HAWKINGS-SCIENCE <YONHAP NO-3609> (AFP)
<YONHAP PHOTO-3609> (FILES) In this file photo taken on February 8, 2015, British scientist Stephen Hawking arrives for the BAFTA British Academy Film Awards at the Royal Opera House in London.Renowned British physicist Stephen Hawking, whose mental genius and physical disability made him a household name and inspiration across the globe, has died at age 76, a family spokesman said on March 14, 2018. / AFP PHOTO / Justin TALLIS/2018-03-14 13:31:21/<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루게릭병을 극복하고 세계적 물리학자 반열에 오른 스티븐 호킹 박사가 타계했다고 AFP,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14일 보도했다.

호킹 박사의 자녀들은 성명을 통해 부친의 별세 사실을 알리고 “그는 위대한 과학자이자 비범한 인물이었다”며 “그의 업적과 유산은 오래도록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1942년생인 호킹은 루게릭병을 앓으면서도 블랙홀과 관련한 우주론과 양자 중력 연구에 기여했으며, 뉴턴과 아인슈타인의 계보를 잇는 물리학자로 불린다.

그는 ‘우주의 완전한 이해’를 목표로 삼아 대우주에 대한 상대성 이론과 소우주에 관한 양자이론을 통합하는 데 몰두했다.

1959년 17살의 나이로 옥스퍼드대에 입학한 그는 21살에 전신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 이른바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다.

의사들은 그가 불과 몇 년밖에 살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호킹은 휠체어에 의지한 채 컴퓨터 음성 재생 장치 등의 도움을 받아 연구활동을 이어왔다.

1965년 케임브리지대 대학원에 진학해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뛰어난 연구성과로 연구원과 교수 등을 거쳐 1979년부터 2009년까지 케임브리지대 수학 석좌교수를 역임했다.

1988년 발간한 대중 과학서 ‘시간의 역사’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로 등극해 세계적으로 1천만 권 이상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학문적 업적 외에도 ‘스타트랙’과 ‘심슨가족’ 등 인기 TV 프로그램에 출연하거나 광고 목소리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그는 2006년 자신의 병에 대해 “일찍 죽을 것이라는 예상 속에 내 인생의 대부분을 살았다”면서 “그래서 시간은 나에게 언제나 귀중하다”고 말한 바 있다.

“하고 싶은 게 많고, 시간을 낭비하는 것을 싫어한다”는 호킹은 지역의 자선 버스 캠페인에 참여하고 영국 국민건강보험(NHS) 민영화에 반대하는 등 사회문제에도 적극적인 목소리를 냈다.

로이터 통신은 호킹에 대해 “자신은 조기 사망의 가능성이라는 그림자 아래에 일하면서도 삶의 가장 복잡한 질문을 설명하려 했던 인물”이라고 평했다.

동료 과학자들은 그를 ‘과학에 대한 새로운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인물’이라고 불렀으며, 그는 끊임없는 도전 속에 수명을 연장해가며 심각한 장애일지라도 생을 멈추게 할 수 없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해 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