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원 성폭행’ 김해 극단대표 구속기소
‘단원 성폭행’ 김해 극단대표 구속기소
  • 김순철
  • 승인 2018.03.24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미성년 단원 2명을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로 김해시의 극단 ‘번작이’ 대표 조모(50) 씨를 재판에 넘겼다.

창원지검 형사2부는 청소년 성보호의 관한 법률(청소년 강간·위계 등 간음·추행) 위반 혐의로 조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조씨는 2010∼2012년 사이 10대 여성 단원 1명을 극단 사무실이나 공연을 마치고 집으로 데려가 주겠다는 명목으로 차 안에서 수차례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2008년 말 또 다른 10대 여성 단원 1명을 추행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조씨가 2007년과 2008년 초에도 피해자들을 상대로 여러 번 성범죄를 저질렀지만 피해자의 고소 가능 기간이 지났거나 혐의가 특정되지 않은 등 이유로 공소권 없음 처분했다고 설명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