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가짜뉴스’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4  18:53: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최근 경남의 한 기초자치단체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고위 공무원 출신인 A씨는 자신과 관련한 소문을 듣고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다. A씨는 재임시절 한 계약업체에 인사 압력을 넣은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는 말을 들은 것이다. 모든 내용은 ‘유언비어’였지만, A씨는 실추된 이미지를 회복하느라 진땀을 흘렸다.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가짜뉴스(fake news)’가 선거판에 많이 생산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가짜뉴스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거짓말 선거사범’이 현재까지 입건된 전체 지방선거 사범 497명 중 허위사실 공표와 후보자 비방 등 거짓말 선거사범이 138명(27.8%)에 달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해 12월에는 한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의 적합도 여론조사 결과가 16.2%에 불과한데도 42.8%라고 왜곡한 가짜뉴스를 생산·유포한 일반인이 불구속 기소되기도 했다.

▶검찰은 가짜뉴스가 인터넷과 SNS 등을 통해 광범위하게 퍼지면서 민의를 왜곡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가짜뉴스 전담시스템’을 구축해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낡은 적폐세력의 전형적인 구태정치인 가짜뉴스, 흑색선전을 생산하고 퍼뜨리는 후보들의 즉각적인 퇴출과 이들의 불법을 부추기는 외부세력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이 필요하다.

▶특히 미디어 콘텐츠가 홍수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 중에는 좋은 콘텐츠도 있지만, 나쁜 콘텐츠도 있다. 누구나 나쁜 콘텐츠의 피해자 혹은 가해자가 될 수 있다. 미국과 독일 등 선진국은 일찌감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미디어와 리터러시(독해력)’ 교육을 시행해 왔다. 우리도 ‘가짜 뉴스’에 휘둘리고 ‘불건전 콘텐츠’를 무분별하게 이용하는 청소년을 위해 미디어 리터러시에 주목해야 한다.

김응삼(서울취재본부 부국장)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