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미성년 논문' 사과하고 대책 밝혀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6  02:36: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교수는 우리사회 최고의 지성이다. 그래서 존경하고 우러러 본다. 그 사회가 부패했다는 것은 충격이다. 오래전부터 만연돼온 논문표절과 중복게재 등은 교수사회가 지켜야 할 마지막 자존심을 무너트린 행위라 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수많은 교수가 도매금으로 매도당하고 순수한 학문적 열정을 의심받는 피해를 보고 있다. 최근 드러난 우리지역 명문 국립대 교수의 미성년 자녀 논문 공동집필자 등재는 같은 맥락에서 충격이 아닐 수 없다.

김상곤 교육부 장관의 ‘ 명백한 위법이자 학문발전과 건전한 연구풍토의 근간을 해치는 행위’라는 코멘트는 지극히 원론적인 멘트에 불과하다.

미성년자가 논문 공저자가 되면 대학입시 수시모집 등에 각종 혜택을 받는다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미성년자인 자녀를 좋은 대학에 유리한 입시조건을 만들기 위해 자행한 행위가 다른 입시생에게 피해를 주는 것은 물론 특혜를 받은 자녀에게도 결코 올바른 행위는 아니다.

교육부가 지난해부터 올 3월까지 전국의 전임교수 7만5000명의 논문을 조사한 결과 우리지역 국립대교수의 논문 5건이 미성년 자녀 공동논문집필자로 등재됐다고 한다. 교육당국이 엄정한 자체조사를 거쳐 위법사실이 드러나면 징계는 물론 지원된 사업비회수와 그 같은 공저논문으로 대학입시에 특혜를 받은 자녀의 입학취소까지 불사한다는 강경한 방침을 천명한 것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한 사실이 최고의 지성인 교수사회에서 벌어졌기 때문에 엄중 문책은 당연하다.

또한 교수의 명예를 회복하는 길이기도 하다. 해당 대학은 빠른 시일 내에 관련 논문과 해당 교수에 대한 조사를 거쳐 지역사회에도 그 결과를 밝히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과 정중한 사과를 하는 것이 도리이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