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포토
4월의 크리스마스 트리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8  22:42: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청명·한식이 지난 7일 지리산 노고단 천왕봉 전역에 때늦은 폭설이 내려 장관을 이뤘다. 이른 아침 눈이 그친 뒤 산행에 나선 사람들은 맑고 푸른 하늘아래 크리스마스 트리처럼 은백색의 눈을 둘러쓴 광경을 보면서 탄성을 질렀다. 이 나무는 과거 벌목과 산불로 사라졌던 제석봉 구상나무를 복원하기위해 지리산 국립공원이 조림한 것으로 지금은 높이 3∼4m까지 훌쩍 자랐다.

사진제공=진주시 상대동 조점선 씨

 
temp_1523169888315.-1892153065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