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칼럼
[농업이야기]에티켓 식품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0  01:30: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고대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말했다.

함께 살아가면서 가장 중요한 것을 들자면 남에 대한 배려가 아닐까 싶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에는 에티켓도 포함하고 있다. 상대방에 대한 에티켓을 식품으로도 지킬 수 있다. 바쁜 생활 속에서 임기응변으로 활용해 보면 잠재적 효과가 대단히 높다. 에티켓 식품의 역할은 몸에서 나는 땀 냄새, 입 냄새, 담배 냄새 등을 제거하거나 중화시켜 남에게 불쾌감을 줄여주는 식품으로, 주로 강하면서 좋은 향을 낸다. 많이 이용되고 있는 대표적인 에티켓 식품들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박하(薄荷:페퍼민트)향은 멘톨(menthol) 성분으로 흥분을 진정시키고 소화가 잘되게 하는 효과가 있으며, 악취로 인한 두통이나 속이 메스꺼울 때 박하 향을 맡거나 박하사탕을 먹으면 속이 편안해지고 두통이 가라앉는다.

곽향(藿香:방아)은 입에서 냄새가 심하게 날 경우, 곽향 잎 한 줌을 넣어 끓인 물로 양치를 하면 냄새가 없어지는데, 발 냄새가 심한 사람은 곽향 잎 끓인 물로 발을 씻으면 발 냄새로 인한 고민에서 벗어날 수 있다. 녹차(綠茶) 잎을 씹으면 녹차에 들어 있는 폴리페놀(polyphenol) 성분이 입속을 살균하고 입 냄새를 제거해주며 녹차속의 아스파라긴산이나 카페인 성분이 숙취 해소를 도와준다. 몸에서 고유의 냄새가 나는 사람이나 담배 냄새가 깊게 밴 사람은 욕조에 녹차 끓인 물을 섞은 후 몸을 담그면 피로를 푸는 것과 아울러 냄새도 없앨 수 있다. 레몬은 살균 기능이 있어서 식사 후 레몬 한 조각을 먹으면 가글을 한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오매(말린 매실)는 살균 작용이 강하고 냄새를 없애는 효능이 있어서 식사 후 잠깐 입에 물고 있기만 해도 입속의 세균은 물론 입 냄새까지 없앨 수 있다. 토마토의 아놀린 성분은 입 냄새의 원인이 되는 구강의 황 화합물 분자를 분해하여 입 냄새를 없애므로 구취나 구내염이 있는 사람은 식사 후 토마토 주스를 꾸준히 마시는 것이 좋다. 생강은 특유의 향기가 매우 강해서 냄새를 없애는 효능이 있다. 누린내가 나는 돼지고기, 닭고기 등이나 비린내가 강한 생선을 조리할 때 생강을 넣으면 잡냄새가 없어지고 맛도 좋아진다. 또 액취(겨드랑이 냄새, 즉 암내)가 심한 사람은 생강 달인 물에 수건을 적셔서 겨드랑이에 꾸준히 대면 효과를 볼 수 있다. 단, 자극이 강하기 때문에 피부가 약하거나 예민한 사람은 주의해야 한다. 냄새로 인해 고민하시는 분들, 이런 에티켓 식품을 잘 활용해 보면 자신감을 올라가고 걱정거리는 줄어드는 기대 이상의 효과를 느끼게 될 것이다.

김희대(경남도농업기술원 양파연구소장)

 
김희대 경남도농업기술원 양파연구소장
김희대 경남도농업기술원 양파연구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