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경남 청소년 10명 중 2.4명은 우울감 경험‘건강행태 변화’ 분석 결과 스트레스 인지율은 36.4%
김영훈  |  h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9  23:36: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 청소년 10명 중 2.4명은 우울감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만율과 패스트푸드 섭취율이 증가하는 등 청소년 건강관리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9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7 청소년 건강행태 변화’에 따르면 도내 청소년 중 24.3%는 우울감을 경험했다.

남학생의 우울감 경험률은 20.6%로 전년(19.2%) 대비 1.4%p 증가했고 여학생은 28.4%로 전년(28.5%) 대비 0.1%p 감소했지만 여전히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우울감 경험률이 높았다.

스트레스 인지율은 36.4%로 전국(37.2%)보다 0.8%p 낮았지만 전년(35.0%)보다는 1.4%p 증가했다.

남학생의 스트레스 인지율은 32.5%로 전년(28.8%) 대비 3.7%p 증가했고 여학생은 40.8%로 전년(41.8%) 대비 1.0%p 감소했다.

하지만 스트레스 인지율 또한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경남 청소년들의 비만율은 13.8%로 매년 증가하고 있고 남학생의 비만율(18.1%)이 여학생(9.0%)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주3일 이상 격렬한 신체활동 실천율은 36.7%로 전국(37.3%)보다 0.6%p 낮았다.

또 주3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섭취하는 청소년은 18.0%로 전년(15.5%) 대비 2.5%p 증가해 경남 청소년들의 체계적인 건강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이외 청소년 흡연율은 전년보다 감소한 반면 음주율은 증가했다.

청소년의 현재 흡연율은 5.5%로 전년대비 1.7%p 감소했고 현재 음주율은 17.2%로 전년대비 0.3%p 증가했다.

남학생의 흡연율과 음주율은 각각 8.6%와 19.4%로 나타났고 여학생은 흡연율 2.0%, 음주율 14.8%로 조사됐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