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경상대병원, 최첨단 수술 현미경 국내 첫 도입
임명진  |  sunpower@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1  00:05: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상대학교병원(병원장 신희석)이 독일 칼자이스사의 최첨단 수술용 현미경인 ‘KINEVO 900’을 도입하고 본격적인 운용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이며 국내에서는 처음이다.

수술용 현미경은 수술부위를 확대해 입체적인 시야를 제공함으로써 미세 신경, 혈관 및 기타 작은 기관의 수술을 용이하게 도와주는 장비로 신경외과 분야 수술에 있어 가장 중요한 장비로 손꼽힌다.

이번에 도입한 KINEVO 900에는 수술부위를 확대해주는 현미경 본연의 기능뿐만 아니라 집도의가 최초 지정한 배율, 초점 등의 데이터를 저장해 다른 부위를 수술하다가 이전의 수술 부위로 자동으로 이동시켜주는 ‘포지션 메모리’기능이 탑재돼 집도의의 편의성이 크게 증가될 전망이다.

수술 중 혈류의 흐름을 즉시 파악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됐다.

기존에는 수술 중 혈류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환자를 영상의학과로 이동시켜 특수 장비를 활용해 확인했다. KINEVO 900에 해당 기능이 탑재됨에 따라 이러한 과정이 불필요해 졌다. 이에 감염예방과 더불어 수술시간 단축으로 인해 환자의 빠른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 2명만이 수술시야를 공유할 수 있었던 기존 장비와는 달리 수술팀 협업이 증대될 뿐만 아니라 수술시간 단축, 응급상황에서의 빠른 대처가 가능할 것이라고 병원 측은 밝혔다.

신희석 병원장은 “최첨단 수술현미경의 도입으로 인해 정밀성을 요하는 수술의 편의성이 비약적으로 향상됐다. 따라서 한층 안전하고 정확한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하며 “경상대병원은 앞으로도 시설 및 장비 인력 등 병원 인프라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지역거점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진기자 sunpower@gnnews.co.kr



 
임명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