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정현 처럼~" 부상 없이 테니스 즐기자부상 막는 스트레칭 중요, 마사지 팁 알면 도움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1  14:31: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테니스를 즐기고 난 후 팔꿈치에 통증이 있을 때는 ‘곡지혈’과 ‘수삼리혈’을 지압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정현’ 선수의 잇따른 국제대회 승전보에 국내 테니스 동호인들도 들썩이고 있다. 특히 최근 정현의 인기는 유통업계의 매출 증가로도 이어지고 있다. 신세계몰에 따르면 지난 호주 오픈 당시 정현이 노박 조코비치와 대결을 시작한 날부터 보름 동안 테니스용품의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208.9%나 증가했다. 한 스크린테니스 업체에서도 정현의 활약시점인 지난 1월에만 수강생이 400%나 늘었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날씨까지 포근해지면서 동네 테니스장에도 테니스 레슨 문의 전화가 폭주할 정도로 큰 인기다. 하지만 테니스는 척추를 중심으로 신체의 모든 관절을 동원해야 하는 운동인 만큼 부상 위험도 높다. 창원자생한방병원 송주현 원장의 도움말로 건강하게 테니스를 즐기는 노하우를 알아보자.

◇전신 유산소 운동 ‘테니스’, 회전의 축이 되는 척추와 무릎에 하중 집중돼=테니스는 근력과 집중력, 순발력 등을 향상시킬 수 있어 초등학생부터 나이 지긋한 어른들까지 남녀노소 즐기는 운동이다. 테니스 동호인들에게 성지로 불리는 부산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278개 클럽, 5500여 명의 동호인이 활동하고 있을 정도로 인프라가 탄탄한 편이다.

공과 라켓, 상대선수나 벽만 있으면 금세 온 몸이 흠뻑 젖을 만큼 운동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작은 테니스 공을 넘기기 위해서는 부지런히 스텝을 밟아서 움직여야 할 정도로 엄청난 운동량과 운동효과를 자랑하는 ‘전신 유산소 운동’이다. 기본적인 스킬을 습득하고 나면 허리와 팔을 이용한 임팩트있는 스윙도 크게 어렵지 않다. 테니스는 야구, 골프와 같이 대표적인 편측운동이다. 한쪽으로만 반복적인 스윙동작을 하다 보면 척추와 팔, 관절 등에 무리가 생길 수 있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조차 허리와 무릎 부상에 시달린 2016년에는 단 한 차례도 우승하지 못했다. 강한 스윙을 위해서는 척추와 무릎을 중심으로 회전과 신체 탄력을 최대한 살려야 한다. 이 과정에서 허리근육과 무릎관절을 많이 사용하다 보니 부상을 입기 쉽다.

창원자생한방병원 송주현 원장은 “테니스를 칠 때 허리를 돌려 순간적인 임팩트를 주다 보면 허리 근육과 인대에 순간적으로 압력이 높아지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섬유륜이 찢어지거나 파열되면 급성 디스크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며 “반복적이고 강도 높은 스윙동작은 회전의 축이 되는 무릎에도 충격을 주게 돼 인대 손상 등으로 인한 관절염을 불러올 수 있다”고 밝혔다. 또 “편측운동을 보완하기 위해서는 관절의 가동범위를 늘리고 유연성을 높이는 스트레칭을 운동 전후로 실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테니스 스윙과 서브 연습, 지나치면 팔꿈치 부상으로 직결=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상과염 분석(2011~2015년) 통계자료‘을 살펴보면 팔꿈치 통증 환자들의 증가세를 확인할 수 있다. 자료에 따르면 상과염 진료를 받은 환자들이 연평균 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진료인원 중 67.5%가 40~50대 중년층인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테니스를 즐기면서 나타날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질환은 팔꿈치 과사용 증후군인 ’테니스 엘보(외측상과염, Lateral Epicondylitis)‘다. 테니스 엘보는 테니스를 치는 사람들에게서 주로 나타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테니스를 즐기고 나서 팔이 전체적으로 저리고 손목을 뒤로 젖히거나 팔을 접었다 펼 때 통증이 나타난다면 테니스엘보를 의심해야 한다. 주먹을 쥐거나 문고리를 잡고 돌리는 간단한 동작에서도 저릿한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심해지면 팔꿈치에서 손목으로 이어지는 방사통이 생기기도 한다.

스윙 동작을 연습하는 이들은 팔꿈치 바깥쪽에서 통증이 나타나는 ’테니스 엘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테니스 서브 동작을 연습하는 사람들은 팔꿈치 안쪽에서 통증이 시작된다. 소위 말하는 ’골프엘보(내측상과염, Medial Epicondylitis)‘증상이다. 질환을 유발시킬 수 있는 스포츠 이름을 따서 부를 뿐이지 정확하게는 팔꿈치 안팎의 힘줄 손상으로 증상이 유사하다.

창원자생한방병원 송주현 원장은 “테니스 엘보는 반복적인 테니스 스윙동작 등으로 근육과 뼈를 이어주는 힘줄이 찢어지거나 염증이 발생하는 것으로 가정주부나 사무직 종사자 등에서도 얼마든지 생겨날 수 있다”며 “손목과 팔꿈치 보호대를 반드시 착용해주고 초기에 병원 진료를 받는 것이 질환의 만성화를 방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테니스 부상 막아주는 스트레칭과 팔꿈치에 좋은 혈자리 마사지 팁=테니스와 같은 편측운동은 한쪽 근육만 사용하면서 신체의 불균형으로 인한 질환을 유발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잘 쓰지 않던 근육과 관절을 스트레칭으로 충분히 풀어주는 것이 좋다.

테니스를 치고 나서 작은 시간투자로 큰 효과를 볼 수 있는 팔꿈치 부상 방지 혈자리에 대해서도 알아보자. 팔을 굽혔을 때 팔꿈치 안쪽 주름선이 끝나는 ’곡지혈‘을 팔을 구부린 상태에서 지압해준다. 또 곡지혈에서 손끝 방향으로 손가락 두 마디만큼 내려온 곳에 위치한 ’수삼리혈‘을 지압해주는 것도 테니스 엘보에 도움이 된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도움말=창원자생한방병원 송주현 원장



 
2018041001010003535_창원자생한방병원 김기원 원장 진료모습
창원자생한방병원 송주현 원장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