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돌풍 '곤지암' 2주 연속 선두
흥행 돌풍 '곤지암' 2주 연속 선두
  • 연합뉴스
  • 승인 2018.04.1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한국 공포영화 관객수 2위
공포영화 ‘곤지암’이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2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곤지암’은 7∼8일 40만 2345명을 동원해 지난 주말에 이어 박스오피스 선두를 지켰다.

지난달 28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수 224만 8491명으로, ‘장화, 홍련’(315만명)에 이어 역대 한국 공포영화 흥행순위 2위에 올랐다.

‘곤지암’의 흥행세가 꺾이지 않았지만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레디 플레이어 원’, 불륜을 소재로 한 코미디 ‘바람 바람 바람’도 관객을 나눠 가졌다.

‘레디 플레이어 원’은 주말 이틀간 38만6천270명을 불러들여 2위를 기록했다. 일요일인 8일 하루만 놓고 보면 관객수 17만 6567명으로 ‘곤지암’(17만 5731명)을 앞섰다. 개봉일인 5일부터 이틀간 선두를 달린 ‘바람 바람 바람’은 3위로 떨어졌지만 주말 동안 36만 7935명을 동원했다.

5일 개봉한 이순재 주연의 ‘덕구’가 관객수 8만 7336명으로 4위를 차지했다. 홀로 두 손주를 키우며 사는 ‘덕구 할배’(이순재)가 시한부 선고를 받은 뒤 세상에 남겨질 손주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한다는 내용이다.

소지섭·손예진 주연의 멜로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도 주말 동안 7만7천145명을 보태며 장기 흥행 중이다. 지난달 14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수는 252만 5786명을 기록했다.

어린이용 뮤지컬 ‘번개맨과 신비의 섬’(6위), 배우 그레타 거위그의 연출 데뷔작 ‘레이디 버드’(7위) 등 신작들이 순위권에 들었다.

12일 개봉하는 할리우드 공포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는 유료 시사회를 대거 열며 8위에 올랐다. ‘곤지암’과 함께 개봉한 류승룡·장동건 주연의 ‘7년의 밤’은 누적 관객수 51만명을 조금 넘긴 채 9위에 그쳤다.

연합뉴스



 
영화 ‘곤지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