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환만 남았는데”…후보자 수사 곤혹
“소환만 남았는데”…후보자 수사 곤혹
  • 김순철기자·일부연합
  • 승인 2018.04.15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진래·송도근 “선거 전 조사 안 받아”
경남청, 관련자 소환 연기 불가피 전망
조진래 전 부지사를 비롯한 경남도내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경찰이 당사자들의 소환 조사 거부에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

경남도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아 도 출연기관인 경남테크노파크(이하 경남TP) 채용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조진래 전 정무부지사를 소환 조사할 계획이었다.

부정 채용된 것으로 지목된 당사자와 경남TP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2013년 조 전 부지사가 당사자 채용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했기 때문이다.

당초 소환 조사를 받겠다던 조 전 부지사는 이달 초 “야당을 겨냥한 표적 수사”라며 “선거가 끝날 때까지는 소환에 응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바꿨다.

자유한국당도 조 전 부지사를 창원시장 후보로 공천한 당일 조 전 부지사에 대한 소환 계획이 알려졌다며 반발한 바 있다.

경찰로선 당초 지난 10일로 예정된 소환 일정은 공천 발표 전 이미 조율된 것이어서 자유한국당 주장은 사실무근이지만 입장이지만, 정치적 논란이 불거지자 부담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따라 경찰은 조 전 부지사 소환은 일단 뒤로 하고 혐의 입증을 위한 보강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자유한국당에 복당한 송도근 현 사천시장 관련 수사도 비슷한 상황이다.

지난해 11월 중순 당시 무소속이던 송 시장의 뇌물수수 혐의 수사에 나선 경찰은 관련자들에 대한 혐의 입증을 거의 마치고 최근 수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사실상 송 시장 소환만 남겨둔 상황이지만 송 시장 측은 “선거가 끝나기 전까지 소환 조사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최근 경찰에 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송 시장은 지난 1월 사천시청 집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 사실 등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 ‘표적 수사’라며 경찰 수사에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지난 6일 자유한국당 사천시장 후보로 공천이 확정된 뒤 출마 기자회견을 할 당시엔 “최근 진행하는 수사를 하루빨리 종결해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소환 조사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으로 풀이됐다.

당초 송 시장 측과 조율을 거쳐 오는 15일께 소환 조사를 염두에 두고 있던 경찰은 당사자의 소환 거부에 따라 대응에 고심하고 있다.

경찰이 통상 수사 대상자에 대해 출석 요구를 하고 정당한 이유 없이 세 차례 불응하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강제수사도 할 수 있지만, 이런 수순은 피할 것으로 보인다.

선거를 두 달도 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자칫 또다른 정치적 논란을 불러올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이같은 이유로 경찰은 송 시장에 대해서도 일단 당장 소환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진행 중이던 관계인 대상 수사를 이어가며 송 시장에 대한 혐의 입증에 주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14일 “당사자들이 거부 의사를 밝힌 만큼 당분간 소환 조사는 힘들 것”이라면서도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는) 절차대로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순철기자·일부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