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 대학
부구욱 와이즈유 총장, 中 국제포럼서 연설
손인준  |  sonij@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6  19:26: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와이즈유(영산대학교) 부구욱 총장이 지난 12~13일 중국 상하이 퉁지대학교에서 열린 2018 HEPA포럼(Higher Education Planning in Asia) 연설로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었다.

이날 부 총장은 ‘제4차 산업혁명과 고등교육의 역할, 근본으로 돌아가야’라는 주제의 연설을 통해 “종전과 비교할 수 없는 빠른 변화가 예상되는 불확실한 미래에 살고 있다”면서 “이에 대비하기 위해 대학은 종전과 다른 존재 이유를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 총장이 제시한 대학의 새로운 돌파구는 플라톤의 지성(nous)에 기반한 참 지식의 탐구, 즉 대학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가 실종된 상아탑의 이상을 복원하는 것이다.

대학의 본질적 가치에 대한 탐구를 통해 근본으로 돌아가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때, 지구촌의 현존하는 국제정치적 위기뿐만 아니라 제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위기도 극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포럼은 한국, 중국, 싱가포르, 호주, 홍콩, 일본 등 전 세계 25개의 유수한 대학 100여 명의 교수 및 대학 행정가들이 참여해 세계 고등교육의 변화를 살펴보고 아시아 대학들의 협업으로 고등교육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이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프로필 사진
부구욱 총장

 

손인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