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스마트 팜의 미래
박성민  |  smworld17@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6  20:18: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박성민기자
‘스마트 팜’은 사물 인터넷(IoT)기술을 기반으로 농작물 재배 시설의 온·습도 및 햇볕량·이산화탄소·토양 등을 측정 분석하고 결과에 따라서 제어 장치를 구동해 적절한 상태로 변화시키는 시스템이다.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기기를 통해 원격 관리도 가능해 생산성·효율성 및 품질 향상 등과 같은 고부가가치를 창출시킬 수 있다.

특히 스마트팜은 미래 농업의 열쇠로 손꼽힌다. 2050년 전세계 인구가 92억 명에 달하는 대안으로 스마트팜이 떠오르고 있는데 농촌지역 외에도 도시에서 가능한 스마트팜이 더욱 발전돼 식량문제의 해결책으로 각광받고있다. 전통적인 농사 방식에서 필수적인 햇볕과 토양에서 벗어나 LED불빛과 공장형 재배로 한계를 극복할 수도 있다.

이에 농식품부는 새 정부 주요 농업정책으로 스마트 팜으로 선정하고 각종 교육과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청년농 스마트팜 종합자금을 마련해 저금리도 대출하고 시설보급사업신청 농가를 대상, 맞춤형 장비도입 컨설팅을 희망하는 농가 누구나 받을 수 있도록 대상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시설원예 재배품목 주산지 중심으로 현장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시설원예분야 지원사업의 안내와 홍보를 추진할 예정이다. 경남도농업기술원 역시 정부 정책에 발맞춰 재배컨설팅, ICT기기 점검, 노후ICT기기교체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 지난 2015년부터 스마트 팜 현장지원센터를 상시 운영 중이다.

이처럼 스마트팜이 미래농업의 장밋빛 미래를 보장하고 있지만은 않다. 대규모 스마트팜 농장의 증가하고 도시에서도 공장형 재배가 가능하게 되면 농촌지역의 소규모 농장 등이 가격 경쟁 등에서 밀리면서 생존이 위협받게 될 수도 있다. 스마트팜으로 인해 우리 농촌이 대형유통기업에 무너졌던 골목상권의 모습을 닮아갈 가능성이 충분하다. 정부는 스마트 팜 정책을 수립하면서 이같은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안도 함께 고민할 필요가 있다. 스마트팜 기반의 농가는 수출중심의 단지화를 육성하고 출하시기 조정, 출하 약정을 통한 계약재배 등 바르게 정착할 스마트 팜의 미래를 위한 준비도 병행되야 할 것이다.


 
박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