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기고] 주민 맞춤형 ‘탄력순찰’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3  19:37: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때 기업이 만들어내는 제품을 소비자는 불편이 있어도 감수하며 사용해야했던 시대가 있었다. 그러나 현재는 고객이 요구하는 제품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를 맞춤형으로 제작해 판매하는 커스터마이징(Customizing)이 사회 저변에 자리 잡고 있다. 제조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재구성·재설계를 통해 맞춤형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시민의 요구사항도 늘어나고 있다.

최근 경찰에서도 민원응대분야 뿐만 아니라 순찰활동에도 적용하고 있는데 바로 ‘탄력순찰’이다. ‘탄력순찰’이란 온·오프라인을 통해 주민들이 순찰을 희망하는 시간과 장소를 선택하면 경찰이 해당 지역특성과 범죄위험도 등을 고려해 순찰하는 새로운 형태의 치안서비스다.

탄력순찰은 범위가 넓은 순찰 지역 중 취약지역을 경찰들이 숙지해 범죄 발생 시 신속한 초동 대처와 범인 검거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실제로 지난 3월 전북 익산경찰서에서는 새벽에 다급히 걸려온 외국인 여성의 신고 전화를 받은 경찰이 편의점에 침입한 강도를 3분 만에 검거했다. 잠깐 만에 끊겨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없었지만 평소 탄력순찰을 돌았던 경관의 기지로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또 같은 달 서울 노원경찰서에서는 탄력순찰을 돌던 경찰이 불안하게 전화를 받으며 은행으로 60대를 목격했다. ‘검찰청, 개인정보 유출’ 등의 통화 내용을 들은 경찰은 ‘보이스 피싱’임을 직감하고 여성을 쫓아가며 끈질기게 설득한 끝에 1억5000만 원의 금융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이처럼 주민이 치안에 직접 참여하고 경찰은 이에 적극 호응해 지역의 안전도를 향상시키는 탄력순찰은 공동체 치안 기반형성의 좋은 사례라 할 수 있다. 주민들의 호응도 높다. 지난 1~3월까지 온·오프라인을 통해 총 18만8132건의 탄력순찰 요청이 접수 됐다. 경찰은 심사를 통해 범죄 취약지대 7만8887곳을 순찰장소로 지정했다.

탄력순찰은 순찰신문고’ 홈페이지(patrol.police.go.kr)나 지하철역이나 버스정류장, 주민센터, 학교 등에 설치된 순찰신문고 지도,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주민과 경찰의 소통 창구이기도 한 탄력순찰에 많이 참여해 안전한 마을 만들기가 확산되기를 바란다.
 
연광흠(김해중부경찰서 경무계장 경위)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