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격전지 예상되는 경남 지방선거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5  22:51: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6.13 선거는 이른바 낙동강벨트 쟁탈전이 전국 지방선거의 핵으로 떠오르고 있다. 대체적인 시각은 텃밭이라는 경남, 부산 등의 낙동강 벨트에서조차 자유한국당이 약세에 처했다는 것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대통령의 높은 지지도에 힘입어 낙동강 벨트 싸움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낙동강 벨트에 부는 바람으로 민주당은 ‘희색이 만연’ 한 반면 한국당은 ‘우울’한 모드가 감지되고 있다. 한국당은 ‘정통보수 텃밭’이라는 경남, 부산에서 조차 광역단체장은 여당인 민주당이 후보의 여론조사에서 오차범위내 또는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선거의 여야 대진표가 속속 확정되고 있다. 기초단체장은 민주당은 지난 24일 현재 경남도지사를 비롯, 18개 시·군 중 14개 시·군의 공천을 마무리했다. 남은 지역은 거제시, 양산시, 함안군, 하동군 등 4곳이다. 한국당은 진주시를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후보 공천을 마무리했다. 진주시장 후보 경선은 당원투표(현장·모바일) 50%와 여론조사 50% 방식으로 실시된다. 바른미래당은 도지사와 창원시장, 합천군수 후보를 각각 확정했고, 대한애국당은 2명, 민중당은 1명의 후보를 확정했다. 무소속은 모두 15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경남도지사 선거는 ‘김’의 전쟁이 되면서 전국 최대격전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복심’인 김경수 의원이 출마한다. 이에 맞서 한국당은 김태호 전 도지사 카드를 꺼내 들었다. 김 의원은 드루킹 사건이 터지면서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혔다. 김 의원은 “떳떳한 입장이며 거리낄 것이 없다”며 정면돌파를 선언했다. 경남은 민주당 vs 한국당 간의 양자 대결구도 속에서 탈당파 무소속 후보가 ‘변수’가 될 전망에다 드루킹 사건이 도지사 선거 판세가 흔들리나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국당은 그간 수도권 등의 열세 속에서도 경남, 부산 등 영남권의 지지를 바탕으로 영향력을 유지해왔다.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경남, 부산에서 광역단체장은 여당인 민주당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양자대결 구도 속에 한국당은 경남, 부산마저 민주당에 내줄 위기에 몰린 만큼 ‘빨간불’이 켜졌다는 분석이다. 경남 도지사선거가 최대 전장이 되면서 민주당과 한국당의 물러설 수 없는 격전장이라는 말도 한다. 지방선거가 중앙정치의 축소판으로 전락된 현재의 상황을 지켜보는 대다수 도민들의 마음은 편치 않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