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여론조사 ‘民意’ 대변 신뢰도 의문이수기 (논설고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7  01:16: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선거여론조사가 응답률에서 10%대를 넘기 어렵다 한다. 조사기관에서 1000명에게 전화를 했다면 700명은 이런저런 사유로 통화를 하지 못했고, 통화 한 300명도 모두 대답을 하지 않아 100명만 응답을 했다고 하면 실제 응답률은 10%에 불과하다. 응답한 100명 중 A 후보에 50명이, B후보에 30명이, C후부에 20명이 지지 했다면 50%, 30%, 20%로 발표되지만 실제는 1000명 중 50명, 30명, 20명이 각 후보를 지지 했다는 뜻이다.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100명만 대답을 했는데 이것을 진정 유권자의 뜻으로 받아들일 수 있기엔 문제가 있다. 언론에서 이와 같은 여론조사결과를 발표할 때는 응답률을 꼭 밝혀야 하는 데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미국 등은 대상자를 찾아 전화를 했을 때, 통화 중이거나 받지 않으면 몇 번 더 시도를 하고 1주일 정도의 여유를 갖고 샘플을 뽑아 전화를 한다고 한다. 선거 날짜가 다가올수록 ‘여론조사’가 얼마큼 위력을 발휘할지 모르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여론조사의 진정성을 갖고 조사를 했는가다.

▶여론조사에 응답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문제다. 언론사마다 지지율 조사 결과가 달라 그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실시하는 여론조사가 과연 ‘민의(民意)’를 대변하는가의 신뢰도에 의문을 제기하게된다.
 
이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